켐옵틱스, KEIT 지원으로 5G 이동통신 핵심소자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켐옵틱스 광트랜시버
<켐옵틱스 광트랜시버>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지원한 ㈜켐옵틱스가 차세대 유무선 가입자망 기술 핵심소재인 광트랜시버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켐옵틱스는 3월 이달 산업기술상 신기술 부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고도화하기 위해서는 광가입자망(FTTH) 기술을 사용한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FTTH 기술을 선도하지만 이 기술을 구성하는 핵심소자인 광트랜시버는 외국산이 주를 이루는 상황이었다.

이 상황 속에서 켐옵틱스는 KEIT 연구개발(R&D) 지원을 받아 고성능 저가격 광가입자용 트랜시버 개발에 성공해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형종 켐옵틱스 대표는 “올해부터 국내 통신사에서도 5G를 전국적으로 설치하고 있기 때문에 트랜시버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상용화를 기반으로 해외 시장도 공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