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시아, 한국에 불화수소 공급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러시아가 일본이 대(對)한국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불화수소(에칭가스)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우리나라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공급 제안이 성사될 경우, 일본이 불화수소 수출을 규제해도 국내 기업에 대체재가 생기는 셈이어서 추후 논의가 주목된다.

12일 한 정부 관계자는 “러시아 측이 외교라인을 거쳐 불화수소 공급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는 자국 불화수소가 경쟁력 면에서 일본산과 동등하거나 혹은 우위라고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간담회에서 독일·러시아와의 협력 필요성이 언급된 것 역시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특히 화학 분야에 강점이 있는 러시아·독일과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러시아가 불화수소를 제공하려 한다'는 명확한 언급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러시아와의 협력 가능성과 이로 인한 소재 공급선 다변화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 “아직 러시아산 불화수소가 들어올지 미지수이지만 만일 러시아산 공급이 현실화하고 일본이 실제로 수출을 끊는다면 국내 업체들도 공급선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겠나”라고 관측했다.

일각에서는 공급선 변경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공급사가 바뀌면 일정 기간 성능 시험 기간이 필요한데다 생산성 저하 가능성도 있는 만큼 단기간에 결정을 내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러시아 제품이 일본산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지 여부도 아직 명확하지 않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