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신한카드와 쇼핑카드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번가가 신한카드와 새로운 쇼핑카드를 출시한다.

11번가는 지난 16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11번가 신한카드' 출시를 위한 제휴 협약식을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이 날 양사는 'SK 페이(pay)'를 활용한 신규 신용·체크카드 '11번가 신한카드'를 출시하기로 합의했다.

'11번가 신한카드'는 전월 실적과 관계없이 결제금액 일부를 SK 페이 포인트(pay point)로 적립한다. 매월 적립 가능한 포인트 제한은 없다. 해당 포인트는 11번가를 포함한 SK 페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상호 11번가 대표(왼쪽)와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이상호 11번가 대표(왼쪽)와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양사는 앞으로 고객 대상 프로모션을 확대하고 SK 페이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11번가와 신한금융그룹 네트워크, 빅데이터, 핀테크 역량 등을 활용해 다양한 협업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호 11번가 대표는 “국내 최대 카드사업자 신한카드의 핀테크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서비스와 고객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고객 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