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네트워크준비지수’ 세계 14위, 국제특허 출원 8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10대 국제 특허 출원국 한국이 개인·정부·기업의 정보통신기술 활용도와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측정하는 ‘네크워크준비지수(NRI:Networked Readiness Index)’ 평가에서 세계 14위에 올랐다.

 세계경제포럼(WEF)이 지난 18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정보기술(IT)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2002∼2003년의 NRI 종합평가에서 5.10을 얻어 네덜란드(5.26), 이스라엘(5.22), 스위스(5.18)에 이어 전체 조사대상 82개국 가운데 14위를 차지했다. 2001∼2002년 NRI 평가에서는 평점 4.86으로 75개 국가 중 20위였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핀란드와 미국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싱가포르가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으며 대만이 9위로 10위권 내에 들었다. 일본은 프랑스에 이어 20위를 차지했으며 말레이시아(32위), 인도(37위), 태국(41위), 중국(43위)이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국은 핀란드, 미국, 싱가포르에 이어 스웨덴, 아이슬란드, 캐나다, 영국, 덴마크, 대만, 독일의 순이었다. 또한 한국의 뒤를 이어 호주,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홍콩, 프랑스, 일본 등이 20위 안에 포함됐다.

 한편 한국은 지난해 특허협력조약(PCT)을 통해 해외 각국에 2552건의 국제특허를 출원해 2년 연속 세계 8위를 차지한 것으로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 조사결과 나타났다.

 미국, 독일, 일본,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이 한국에 앞섰고 스위스와 캐나다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삼성전자(1084건)와 LG전자(1025건) 등 2개 기업이 한국의 전체 국제특허 출원의 82.6%를 차지하는 등 대기업 편중이 심했다. 삼성전자는 인도의 CSIR와 개발도상국 기업 가운데 국제특허 출원 공동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WIPO에 접수된 PCT 전체 출원건수는 2001년보다 10% 증가한 11만5000건으로 2년 연속 10만건을 초과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