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특허경영시대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미 특허청 특허등록 현황(괄호 안은 건)

‘올해는 24시간 잠 들지 않는 연구소 운영이 목표다. 2005년 화두는 특허 경영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대표 윤종용)가 16일 특허경영을 본격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2007년 미국 특허 등록 순위 ‘톱3’ 진입을 목표로 표준화, 특허 등 미래 생존을 위한 성장인자 확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기존 양 위주의 성장에서 ‘양적·질적 동반 성장체제’를 구축, 지난해 6위의 특허 수준을 내년까지 3단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특허 전담조직 강화 및 특허 교육을 통한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한다. 이 같은 방침은 윤종용 부회장이 미래 먹고 살 길은 기술개발뿐이라며 ‘특허 중시 경영’을 선언한 데 따른 것으로 올해 특허경영이 정보가전업체 화두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2000여건의 특허 등록을 추진해 글로벌 톱5에 진입하고 2007년 톱3로 도약한다는 단계별 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총괄별 기술경영 진두지휘를 목적으로 신설된 기술총괄 이윤우 부회장이 회사 전체 특허 부문을 직접 관장함으로써 대내외적으로 기술경영 강화 의지를 재천명하는 한편, 국내외 42개 연구소를 통해 ‘24시간 잠 들지 않는 연구체제’를 구축해 1년 내내 세계 수준의 특허기술을 양산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현재 250여명 수준인 특허전담인력을 2010년까지 450명으로 늘리고 변리사, 미국특허변호사 등 자체 인력에 대한 교육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윤 부회장은 최근 신년사에서 “지난 3년간 R&D에 10조원 가까이 투자했으며, R&D 인력도 전체 임직원의 36%인 2만4000명으로 R&D 중심의 경영체제를 강화했다”면서 “선진국, 일류기업 등이 기술을 무기로 경제 전쟁에 뛰어들고 있어 인재 양성 및 표준을 주도할 수 있을 정도의 특허 확대 등 기술 중시 경영은 이제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고 있는 추세”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특허청(USPTO)이 발표한 2004년 특허 등록 순위에서 2003년 1313건보다 291건 늘어난 1604건을 등록해 6위에 올랐다. 특히 지난 2002년 10위권 밖에서 2003년 9위, 지난해에는 6위로 상승하면서 특허 부문에서 향후 톱3 도약 기반을 마련하면서 자신감을 찾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등록한 1604건의 특허 중 60% 이상이 미래 관련 기술이며 반도체, 디지털미디어, 정보통신, LCD 등 사업 부문별로 고르게 분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특허 톱10에는 일본 기업이 5개, 미국 기업이 4개 올랐고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올랐다.

김상룡기자@전자신문, s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