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신도시 청약, 사이버 대란 경계 태세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버 처리용량 늘리고 상시 모니터링

판교신도시 청약, 사이버 대란 경계 태세 강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판교 인터넷 청약 일정

하루 앞으로 다가온 판교 신도시 아파트 청약을 앞두고 금융권과 경찰, 한국정보보호진흥원 등 관련 기관이 사이버 대란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

 29일 처음 시행되는 판교 신도시 인터넷 청약에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게 되면 서버 과부하로 인한 전산 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번 판교 신도시 청약 가능자는 243만여명으로, 대학입시 지원자 60만여명보다 4배나 많다.

 12일이나 되는 긴 청약 기간에도 지난해 대학 인터넷 원서 접수 때와 같은 마비 사태를 막기 위해 관련 기관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경계를 강화했다.

 ◇관련기관, 비상 대응체계 가동=국민은행·KT·경찰·한국정보보호진흥원 등 관련 기관은 청약기간 긴급 대책 상황실을 설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KT는 국민은행을 비롯해 11개 은행과 대한주택공사·민간 건설업체·건설교통부·금융결제원·판교사업단·성남시 등 관계기관의 통신망 접속 전용회선과 일반전화 운용상태에 대한 감시를 철저히 하는 등 통신망 안정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인터넷 청약사이트의 처리용량이 시간당 최대 10만건 수준이며 청약조회 처리용량은 시간당 40만건이라고 밝혔다.

 한국정보보호진흥원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팀은 3개 청약 사이트에 중국발 해킹 비상 체계를 가동했다. 김우한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장은 “청약 기간에 중국 해커가 청약 사이트를 악성코드 유포지로 악용할 우려가 있어 3개 사이트 취약점 분석을 모두 마치고 모니터링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사이버 대란 가능성 존재=통신 전문가와 정보보호 전문가는 청약자가 청약 개시일이나 마감일에 한꺼번에 몰릴 때 서버가 이를 감당할 수 있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건설교통부는 인터넷 청약 시행에 따라 접수가 일시에 폭증할 것에 대비, 접수기관의 전산 서버를 시간당 7만2000명 처리 수준에서 23만4000명 수준으로 늘렸다.

 통신 전문가들은 “시간당 처리용량보다는 동시접속 처리용량이 중요하다”며 “동시접속 처리용량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안전을 장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예기치 못한 회선장애와 통신기기 고장 등이 발생할 때에도 사이버 대란의 위험이 크다.

 여기에 대입 원서 접수 마비 사태를 불러왔던 서비스거부(DoS) 공격으로 인한 인터넷 마비도 우려된다. 일부 청약자가 경쟁률을 낮추기 위해 다른 청약자의 신청을 방해하는 DoS공격을 감행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정보보호컨설팅전문업체 에이쓰리시큐리티컨설팅의 방인구 상무는 “DoS공격 가능성이 있으며 또 DoS 공격은 아니어도 여러 번에 걸친 접속시도로 서버 부하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약자, 긴 청약 기간에 분산 청약해야=판교 청약 예정자는 29일 인터넷 청약에 대비, 우선 인터넷 뱅킹용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처음 공인인증서를 발급받는 사람은 가까운 은행에서 대면 확인을 거쳐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청약자는 첫날이나 마지막 날을 피해 미리미리 청약 신청을 하면 만약의 인터넷 장애로 인한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인터넷 뱅킹이나 공인인증서를 이용할줄 모르는 사람은 은행 창구에서도 청약이 가능하다. 또 다른 사람의 청약을 방해하기 위해 인터넷 서버를 공격하거나 네트워크 장애를 일으키면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니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인순기자@전자신문, ins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