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웃소싱기지 `中 옌지` 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T 아웃소싱기지 `中 옌지` 뜬다

중국 옌지시가 한국 IT기업의 생산·용역 중심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조선족 자치구로 문화적 차이가 작은데다가 최근 옌지시 정부가 IT 분야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향으로 이곳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투자를 늘리고 있고, 새롭게 진출을 시도하는 기업도 증가 추세다.

 ◇말 통하는 저임금 우수 인력이 최대 장점=“이곳 우수 인재들은 한국 기업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달 현지 법인 설립 1년을 맞은 소프트웨어 및 디자인 콘텐츠 개발업체 아사달 서창녕 사장의 말이다.

 아사달은 지난해 8월 이곳 옌지경제개발특구에 있는 옌지IT밸리에 입주했다. 설립 당시만 해도 고용인원이 4명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그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 서 사장은 고급경력자 부족 문제를 현지 교육기관과 공동으로 기획한 인재 육성프로그램을 통해 해소했다.

 인건비 역시 큰 장점요소다. 이곳 기업인들은 옌지에서 1인 월 인건비로 대략 200달러 수준이라고 전한다. 개성공단(70달러 안팎)에 비해서는 높지만, 정치적 문제에서 자유롭고 인력 수준 및 자기계발 노력 등을 고려하면 충분히 값어치를 한다는 설명이다.

 ◇정부, “IT기업 우대”=최근 수년전부터 옌지시 정부는 IT에 대한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07년 옌지IT밸리가 본격 가동하고부터다. 이유는 IT가 변방인 위치적 한계를 극복하기에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옌지IT밸리를 한국과 일본 IT기업의 아웃소싱 중심지로 육성하고 있다고 밝힌 최경선 옌지경제개발구 기업지원국 과장은 “이곳에 입주하는 한국과 일본 IT기업들에 대해 인건비 등 여러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옌지 경제개발구와 5년간 300만달러 투자 협약을 맺은 산업용 전기기기업체 대륙 임철근 사장은 “2년간 임대료를 안 받기로 했고 나머지 3년도 목표를 달성하면 임대료를 받지 않는다”며 “목표 달성에 크게 무리가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사회주의 잔재는 극복과제=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도 불구하고 넘어서야 할 과제가 없지는 않다. 특히 국가 전체적으로 적용되는 법규는 지역 정부의 지원과는 별개다. 1970∼80년대 사회주의 체제에서 만들어 놓은 법규가 특히 걸림돌로 작용한다.

 한 현지 기업인은 “신고에서부터 승인·허가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며 “법인설립, 외환규제, 근로자 채용·관리에 있어서 힘든 과정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 기업인은 25세(여성 23세)가 넘으면 ‘만혼제’가 적용돼 결혼휴가 등에서 특례를 줘야하는 것을 예로 들었다.

 추운 날씨도 극복해야 한다. 북위 45도로 북한보다 위도가 높은 옌지는 지구 온난화에도 겨울에는 영하 30도를 육박한다. 게다가 광월한 평야지대에 위치, 겨울나기가 힘들다는 것이 이곳 기업인들의 목소리다.

 옌지(중국)=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