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독자개발 천리안 통신위성, 본격 서비스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1년도 천리안 통신위성 선정 현황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천리안 통신위성이 본격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방송통신위원회가 18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개시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미국·프랑스·이탈리아·일본·러시아·중국·캐나다·이스라엘·인도에 이어 세계 10번째로 통신위성의 독자개발 및 활용에 성공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해 6월 27일 남미 기아나에서 발사된 천리안 위성의 활용을 위해 지난 8개월 동안 우주 환경에서의 동작상태를 점검하고 지상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위성 사용을 위한 제반 준비를 마무리했다.

 이를 바탕으로 방통위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천리안 통신위성에 대한 수요 조사를 거쳐 기상청·소방방재청·한국재난위성통신·KT·KT스카이라이프·한세대학교·넷커스터마이즈·나노트로닉스 8개 활용 기관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천리안 통신위성을 위성장비 및 단말 개발 등에 활용하거나 공공망으로 선도적인 서비스에 활용하는 등 R&D 및 서비스 개발에 유용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그동안 국내 위성장비 제조업체의 환경은 장비 개발 시 실험위성이 없어 외국 위성을 빌리거나 시뮬레이션 수준에서 기술개발을 하는 등 외국 경쟁업체에 비해 경쟁력을 갖기 힘든 구조였다.

 이번에 선정된 기상청과 소방방재청 등은 올해 안에 천리안 통신위성의 활용을 위한 기술검증 등 준비를 하고, 내년부터 공공망 구축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등 천리안 위성을 본격 활용할 예정이다.

 김정삼 방통위 주파수정책과장은 “이번 천리안 위성이 확보한 Ka대역(20㎓/30㎓) 주파수로 초고주파 부품 및 전송시스템 등 관련 기술의 확보뿐만 아니라 3DTV 및 UHDTV와 같은 실감형 위성방송통신 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규호기자 khs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