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동력장비 개발사업 선정 기준 강화…심사 기간 연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신성장동력장비경쟁력강화사업 신규기획 장비상용화기술 개발 후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LED 등 신성장동력 7대 분야의 장비산업 기술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정부가 기술개발 과제를 선정해 지원하는 ‘신성장동력 장비 경쟁력 강화 사업’이 치열한 경쟁을 감안해 심사 평가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

 29일 신성장동력 장비 경쟁력 강화 사업을 관리하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원장 서영주)은 지난 24일로 예정됐던 1차 심사를 3주 후인 7월 15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특히, 예비사업자를 선정하게 되는 이번 1차 심사는 사업 참여를 신청한 기업들이 제출한 서류를 중심으로 서면 평가만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기간 연기와 함께 기업별로 사업추진 방안을 직접 발표하는 프레젠테이션 심사도 추가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관계자는 “7개 분야 중에 경쟁률이 5대 1이 넘는 분야가 있을 정도로 많은 기업들이 신청했다”며 “분야별로 공정한 심사를 실시하기 위해 예정보다 심사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번 1차 심사에서는 신청 기업별로 20분씩 발표시간이 주어지며 개발 장비에 대한 설명과 컨소시엄 구성, 장비 개발 과정에 참여하는 기업이 투자하는 현물 투자에 대한 부분 등을 소개하게 된다.

 이처럼 심사 기준을 강화한 것은 특정 분야에 사업 수행자 선정이 몰릴 경우, 특혜 시비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이번 사업을 신청한 업체 관계자는 “신성장동력 7개 분야별로 기술개발 과제가 2개씩 나눠져 총 14개 사업이 심사 대상”이라며 “기술개발 심사를 통해 절반만 선정하기로 돼 있어 논리적으로 경쟁률은 2대 1이지만 일부 지원 업체들이 특정 분야에 심사가 유리하다며 문제삼자 심사 기간 연기와 기준을 강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성장동력 장비 경쟁력 강화 사업은 7월 15, 16일 1차 심사를 거쳐 예비수행사업자를 결정하고 오는 9월께 2차 심사를 거쳐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신성장동력 중 반도체와 디스플레이·LED·그린수송 장비 분야는 국내업체가 구매 가능한 양산장비를 개발하는 수요연계 사업으로 관련 업계의 관심이 높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