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생발전형 신성장동력 10대 품목 선정…이 대통령 직접 챙긴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MB정부 신성장동력 육성 분야 이명박 정부가 미래 먹을거리 산업으로 육성해온 17개 신성장동력 사업을 ‘공생발전형 10대 신성장동력’으로 재편한다. 성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시장을 형성해 이익을 나누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다.

 18일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부는 △녹색기술 △첨단융합산업 △고부가서비스산업 등 그간 육성해온 3개 분야 17개 신성장동력을 대·중소기업이 협력할 수 있는 10대 분야로 재편하고, 최종 품목을 선정해 이달말께 범 부처가 합동으로 대통령께 보고할 예정이다.

 신성장동력 10대 과제는 지난 4월 국무총리실이 주축이 돼 기획재정부·교육과학기술부·지식경제부 등이 함께 마련한 1차 후보군을 바탕으로 민간 전문가들이 중심이 된 신성장동력평가위원회가 타당성을 검토해왔다. 평가위원장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을 강조하는 민간 전문가 의견과 대통령의 새 국정 어젠다인 공생발전이 자연스럽게 결합되면서 10대 과제 선정방향이 정해졌다”면서 “최종 발표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달 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부와 평가위가 최종 조율중인 10대 과제에는 지난 16일 이 대통령이 서울대 의생명연구원을 찾아 직접 현장 보고를 받은 줄기세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IT시장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범 부처 육성안이 준비되고 있는 소프트웨어 분야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콘텐츠,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 창의성을 바탕으로 지식재산 창출이 가능한 분야도 대거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정부안에는 4세대 이동통신, 시스템반도체, IT융합병원, 천연물 신약 등 바이오, 소프트웨어 등 문화콘텐츠, 전기차 및 기반 인프라, 해상풍력, 박막태양전지, 건물 에너지 효율화 시스템, 물처리기술 및 시스템 등 하드웨어 후보군이 많았다.

 총리실 관계자는 “기존 정부안은 하드웨어군이 많았으나 민간평가위가 걸러내면서 소프트웨어적인 분야가 늘어났다”면서 “앞으로 이 10대 과제는 이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찾아 전문가들을 만나 이행점검을 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B정부 신성장동력 육성 분야(2009년 1월 발표안)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