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NFC의 재발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해벽두부터 은행과 카드 등 시중 금융권에 NFC 열풍이 거세다. 사진은 NFC 단말기로 모바일 결제가 이뤄지는 장면.
<새해벽두부터 은행과 카드 등 시중 금융권에 NFC 열풍이 거세다. 사진은 NFC 단말기로 모바일 결제가 이뤄지는 장면.>

<표> 금융권 NFC 추진 현황

 <자료: 은행·카드사 종합>

 국내 은행에 상반기 ‘NFC형 ATM’이 사상 처음 도입된다. 또 전용 결제단말이 필요 없는 NFC 태그 내장형 모바일 직불카드도 출시되는 등 새해 들어 근거리 무선통신(NFC)에 금융권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9일 은행·카드 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점 내 NFC 단말기 설치와 NFC 기반 현금인출기(ATM) 등 인프라 확충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이 은행 관계자는 “현재 하나은행을 포함해 일부 시중은행이 공동으로 NFC형 ATM 표준화 작업을 추진 중”이라며 “이미 ATM 제작업체에서 데모 버전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ATM 제조업체인 노틸러스효성 관계자는 “테스트 제품 개발을 완료했으며 수출을 타진하기 위해 말레이시아로 공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NFC 기반 ATM이 일선 은행지점에 설치되면 ATM 현금서비스 등 일부 서비스에 제한이 있던 스마트폰 뱅킹이 완벽하게 구현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나은행은 스마트폰 비사용자를 위해 별도 NFC칩을 개발·보급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하나SK카드는 ‘전용단말기 별도 설치’라는 최대 걸림돌 해결을 위해 기존 결제 단말과 NFC 결제단말 병행 사용을 모색 중이다. 상반기 모바일 직불카드가 출시되면 단말 설치 부담 없이 카드 결제가 가능해져 NFC 태그 수요도 덩달아 커질 것이라는 게 하나SK의 기대다.

 KB국민은행은 연내 구현 예정인 스마트지점에 NFC 내장형 스마트폰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별도 칩을 구매해 고객마다 나눠줘야 하는 전자태그(RFID) 방식과 달리, 스마트폰에 내장된 NFC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점포 구축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국민은행은 스마트폰 NFC로 고객 정보를 받을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관련 시스템 개발 방안도 마련 중이다.

 비자카드는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 블랙베리(RIM)의 NFC 지원 스마트폰 기종에 대해 ‘비자 페이웨이브(payWave)’ 사용을 승인했다. 페이웨이브는 비자의 모바일 지불결제 애플리케이션이다. NFC 기반 모바일 결제를 위해 상용화할 수 있는 기종은 삼성 갤럭시S2를 비롯해 LG 옵티머스 NET NFC, 블랙베리 볼드 9900, 블랙베리 볼드 9790, 블랙베리 커브 9360, 블랙베리 커브 9380 등 총 6종이다.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NFC 방식으로 기존 뱅킹시스템을 전환하면 고객이 지점을 방문하더라도 각종 조회나 금융상품 안내, 대출 상담 등 실제 업무의 상당 부분을 비대면 방식으로 소화해 효율적”이라며 “금융시장에서는 선점 효과가 중요하기 때문에 지점 내 NFC 단말기 설치나 NFC 방식 ATM으로 발빠른 교체 등 IT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권 ‘NFC 열풍’을 반영, 미래기술교육연구원은 다음 달 3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지하 2층 대강당에서 ‘NFC 기반 모바일 전자결제시스템 개발과 서비스 확대방안 세미나’를 긴급 개최한다.

 

 <용어> NFC(근거리 무선통신·Near Field Communication)

 13.56㎒의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비접촉식 근거리 무선통신 규격. 10㎝ 이내 거리에서 낮은 전력으로 무선통신이 가능하다. 주로 스마트폰 등 이동단말기에서 사용돼 모바일 결제를 비롯한 NFC 기반 ATM 구축, NFC 태그 내장 카드 단말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 개발이 용이하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