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식 문화부 장관, 게임관리위원회 설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게임등급 민간 자율화에 맞춰 사행성 폭력성 등 사후관리를 전담하는 게임관리위원회 설립을 추진한다. 또 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해 문화기술(CT)연구소가 연내 출범한다.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취임 6개월을 맞아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아케이드게임과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은 사후관리 필요성이 있다”며 “지금의 등급위원회보다 관리위원회 같은 명칭이 나을 것 같으며, 국회 등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등급분류 인력들도 사후관리 인력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게임물등급위원회는 지난해 개정된 게임법에 따라 올해 말 국고 지원이 종료된다.

최 장관은 향후 정부 조직개편 과정에서 문화부 역할론도 언급했다. 그는 “콘텐츠는 문화부가 주도적으로 육성·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국가 경쟁력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우리 기업이 애플에 비해 약하다고 평가되는 점은 디바이스와 디지털기술이 아니라 콘텐츠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콘텐츠는 광범위한 문화자원을 원천으로 창조되며, 그런 관점에서 문화예술과 떨어질 수 없는 관계”라고 강조했다.

문화부는 지난 1994년 문화산업국을 신설, 산업적 차원에서 콘텐츠 진흥정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콘텐츠 제작과 유통이 디지털 환경으로 바뀌면서 과거 정보통신부와 업무 중복 논란에 휘말렸다. 최 장관은 “2008년 현 정부가 출범할 당시 콘텐츠 업무가 문화부로 일원화된 것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화기술 전담 연구기관 출범 등 콘텐츠를 체계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로드맵도 제시했다. 문화부는 광주과학기술원이 문화기술 연구 주관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연내 문화기술(CT)연구소를 설립할 계획이다. 최 장관은 “CT연구소는 인문학과 문화예술 전문인력이 중심이 된 연구조직”이라며 “콘텐츠 발전은 결국 소프트웨어와 인문학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콘텐츠산업 매출은 지난 2007년 64조4000만원에서 지난해 82조원으로 28.2% 성장했다. 같은 기간 콘텐츠 수출액은 19억4000만달러에서 41억5000만달러로 두 배 이상 성장했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