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대표, `보이스톡` 허용에 "사랑해요 LG~"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석우 카카오 대표가 LG유플러스의 전격적인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 허용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7일 “LG유플러스가 보이스톡을 허용한 것을 환영한다”며 “SK텔레콤과 KT도 좋은 결정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가 7일 “LG유플러스의 mVoIP 허용은 적극 환영하며 KT와 SKT도 좋은 결정을 해줄거다”고 말하고 있다.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가 7일 “LG유플러스의 mVoIP 허용은 적극 환영하며 KT와 SKT도 좋은 결정을 해줄거다”고 말하고 있다.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보이스톡이 기존 통신사의 음성통화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완하는 것이라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이 대표는 “보이스톡은 음성통화 보완재기 때문에 통신사 망에 과도한 트래픽을 발생시키거나, 통신사가 부담스러울 정도로 수익이 떨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보이스톡 국내 테스트 시작 이후 이용량도 통신사 우려만큼 많지 않다고 했다.

이 대표는 “보이스톡을 활성화한 이용자 수를 체크하지 않는다”면서도 “다만 이용한 통화건수는 체크하는 데 크게 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신사가 요금을 인상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보이스톡과 연관성이 떨어진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보이스톡 때문에 요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요금인상 이유를 보이스톡에 돌리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최근 보이스톡 통화품질 저하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이 대표는 “내부에서 이전부터 보이스톡 통화를 테스트해왔는 데 6일부터 갑자기 품질이 저하됐다”며 “통신사에서 견제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