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덤벼" 베일벗은 구글 '젤리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서스7 스마트패드와 넥서스Q도 깜짝 공개

구글이 차세대 OS `젤리빈`을 공개하며 애플 iOS6와 전면 대결을 선언했다.

저가 스마트패드 `넥서스7`과 거실 점령 야심을 드러낸 소셜스트리밍 기기 `넥서스Q`도 전격 공개했다.

구글은 2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구글IO를 열고 애플 iOS6와 격돌하는 구글 차세대 모바일 운용체계(OS) `안드로이드 4.1(젤리빈)`을 공개했다. 또, 젤리빈을 탑재한 스마트패드 `넥서스7`과 안드로이드 기기에 담긴 각종 콘텐츠를 거실에서 공유할 수 있는 소셜스트리밍기기 `넥서스Q`를 발표했다.

◇젤리빈, 뭐가 달라졌나=젤리빈은 쉽고 편리한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UI)에 음성 검색, 구글 나우(Now) 등 구글의 검색 경험이 더욱 강화됐다.

젤리빈은 구글 날리지 그래프에 기반해 자연어를 인식해 더욱 자세한 검색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애플 음성인식 비서 `시리` 역할은 음성 검색(Voice Serch)과 구글 나우가(Now)가 대신한다. 날리지 그래프를 이용하는 음성 검색은 사용자가 원하는 질문에 답하는 형식이다. 음성 검색은 간단한 대답과 함께 웹 검색 결과도 함께 보여 준다.

구글 나우는 사용자 검색 및 위치 정보를 활용해 가장 최적화된 현재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구글 나우는 현재 사용자 위치에서 교통상황을 비롯해 다음 약속 시간과 장소 등을 알려준다. 사용자와 관계된 비행기 도착과 연착 정보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며 좋아하는 야구팀 등 스포츠 정보도 자동으로 업데이트 한다. 해외 여행시에는 비행편 정보를 제공하며 바로 구매도 할 수 있다. 현지 환율, 번역 서비스도 가능하다.

젤리빈은 네트워크 연결 상태서만 가능했던 보이스 타이핑을 오프라인에서도 할 수 있게 했다. 젤리빈이 탑재된 스마트 기기는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아도 음성으로 각종 메모를 할 수 있다.

구글 역시 알림센터 기능을 대폭 보강했다. 캘린더와 메일, 전화, 문자 등 내역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알림센터를 강화했다.

구글 소셜네트워크 `구글 플러스` 확장 속내도 드러냈다. 구글은 젤리빈에 별도로 구글 플러스앱 실행 없이 각종 사진 등을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넣었다.

젤리빈은 구글 레퍼런스 스마트폰인 갤럭시 넥서스와 모토로라 줌에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구글, 하드웨어 욕심도 여전=구글은 이번 IO에서 2개의 하드웨어 기기를 선보였다. 특히, 새로운 카테고리라며 소셜스트리밍 기기 `넥서스Q`를 깜짝 공개했다.

젤리빈이 탑재된 구글 `넥서스7`은 쿼드코어 CPU에 12코어 GPU를 탑재한 7인치 스마트패드다. 199달러에 미국 등에서 판매된다. 아수스가 제조한 넥서스7은 e북과 게임 시장이 주요 타깃이다.

구글은 이번 IO에서 거실 점령 속내도 드러냈다. 검정색 공 모양의 `넥서스Q`는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 등 개인 안드로이드 기기에 담긴 음악과 영화, 유투브 동영상 등을 거실에서 공유할 수 있게 하는 기기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