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업무보고, MP3 가격 정책 날선 공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회 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에서는 음원징수규정 개정안의 적절성과 부실한 문화바우처사업이 도마에 올랐다.

26일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은 음원징수규정 개정안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남 의원이 재개정 필요성을 제기하자, 최 장관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남 의원은 “개정안은 당초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등 음악 3단체가 마련한 안에서 80% 가까이 바뀌었다”면서 “내용도 문제지만 이해관계를 수렴하는 절차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다운로드는 곡당 60원, 스트리밍은 3원에 불과한 음원 가격시스템에서 이통사는 유통이윤을 남긴다”며 “K팝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기 때문에 개정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장관은 이에 대해 음원징수 규정을 재개정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최 장관은 “음원 가격을 올리게 되면 소비자에게 부담이 돌아가고, 결국 불법 다운로드 역시 지금보다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은 바우처사업의 저조한 집행실적과 저소득층을 배려하지 않은 행정에 우려를 나타냈다. 문화바우처사업의 예산 실집행률은 78.6%로 가장 낮았고 스포츠(88.9%), 여행(88.1%) 순으로 나타났다.

불편한 이용 방법도 거론됐다.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이 4개 바우처사업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사업별로 네 번 홈페이지에 가입해 네 개의 아이디를 부여받고, 신용카드 넉 장을 발급받아야 한다.

최 장관은 이에 대해 “기술적 문제가 있지만 올해 안으로 카드 하나로 네 개의 바우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대정부 질문에서는 좌파 문화예술인의 전향을 유도한다는 내용의 문건에 대한 추궁도 이어졌다. 김한길 민주통합당 의원은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국민의정부 시절 문화정책을 언급하면서 현 정부의 문화정책을 비판했다.

최 장관은 내년 문화 분야 예산으로 올해보다 5.4% 감소한 3조4690억원을 신청했으며 한류와 일자리 창출 사업 개발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