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산망 해킹 혐의자, 징역 1년 6월 실형 선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전산망을 해킹, 870만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황모씨(35)에게 징역 1년 6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 10단독 심우용 판사는 26일 이 같이 선고했다.

심 판사는 “정보유출로 KT가 공신력에 피해를 입었고 보상 등으로 거액의 재산상 손실을 입었다”며 “고객들도 원치않는 판촉 전화를 받거나 자신의 정보가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는 불안감에 시달린 점을 고려해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모씨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KT고객정보조회시스템에 접근해 휴대전화 가입자 870만여명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조회, 빼돌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황씨는 제작된 해킹프로그램으로 월 200만~300만원의 사용료를 받고 다른 텔레마케팅 업체에게 제공한 혐의도 받았다.

황씨로부터 고객정보를 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텔레마케팅 업체 대표 우모씨(36) 등 3명에게는 각 징역 8월~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