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온라인 쇼핑 올해 美 제친다 `성장률 5배`…모바일 쇼핑 급신장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알리바바의 싱글데이와 미국 사이버먼데이 매출 추이

중국 온라인 쇼핑 시장 규모가 올해 미국을 뛰어 넘는다. 스마트폰 보급이 확대되면서 모바일 쇼핑객 비중도 급증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베인앤컴퍼니 조사를 인용해 2009년 이후 5년 간 연 71%씩 성장한 중국 온라인 쇼핑 시장 성장률이 미국의 5배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가 2130억달러(약 226조원)로 2250억달러(약 239조원)인 미국을 간발의 차이로 뒤쫓았다. 올해 역전히 확실하다.

1.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모바일 거래 비중 <자료: 아이리서치, 알리바바, 웨이보, 블룸버그>
1.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모바일 거래 비중 <자료: 아이리서치, 알리바바, 웨이보, 블룸버그>

중국 성장은 최근 온라인 쇼핑의 날 매출 통계가 증명했다.

지난 11일은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의 날 `싱글데이(光棍節)`였다.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타오바오와 티몰이 이날 벌어들인 돈은 지난해 같은 날 대비 83% 늘어난 57억5000만달러(약 6조원)에 달했다. 미국 최대 온라인쇼핑의 날인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 매출(약 14억6000만 달러)의 세 배가 넘었다.

베인앤컴퍼니가 예상한 2015년 중국 온라인 쇼핑 시장 규모는 5410억달러(약 575조원)에 이른다. 올해부터 3년 간 중국 시장 성장률은 32%에 이른다. 2009년 이후 미국 온라인 쇼핑 시장 성장률이 매년 13% 수준에서 제자리걸음을 걸어왔으며 2015년까지 같은 성장률이 기대되는 것과 크게 비교된다.

중국은 모바일 쇼핑객이 확 늘었다. 2분기 말 기준 8.6%의 전자상거래 거래가 모바일에서 일어났다. 알리바바는 이번 싱글데이 거래 중 무려 15.3%가 모바일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5%)보다 크게 높아졌다. 알리바바는 모바일 쇼핑객의 데이터 요금까지 대신 내주는 파격 마케팅을 펼치기도 했다.

스마트폰 보급 확대 덕이다. 이달 중국 신식정보화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중국 모바일 가입자가 12억2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67.19%(8억1700만명)가 인터넷에 접속했다.

모바일 결제 시장도 팽창하고 있다. 신화통신이 인용한 중국 국무원발전연구센터(DRC-SC)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에서 모바일 기기로 결제되는 금액은 8000억위안(약 139조3700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지난해의 5배다. 이 가운데 3건 중 한 건이 알리바바의 결제모듈 `알리페이(ALipay)`로 이뤄진다. 싱글데이에 알리페이로 결제된 금액은 5억3500만위안(약 932억원)에 달해 지난해의 5.6배에 달했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