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터 제체 다임러 의장 "2020년 한국 판매량 두배로…R&D센터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터 제체 회장
<디터 제체 회장>

메르세데스-벤츠가 2020년까지 국내 판매량을 두배 늘리기 위해 한국에 연구개발(R&D)센터를 신설하고 물류센터를 확장하는 등 연구 및 판매 역량을 강화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7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이사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더 뉴 S클래스`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서 제체 의장은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해 `코리아 2020 비전`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터 제체 의장은 “한국 수입차 시장은 10년 간 6배나 성장할 정도로 급격히 커지고 있으며 전 세계 벤츠 E클래스와 S클래스의 5위 시장”이라면서 “2020년까지 판매량을 두 배 늘리기 위해 한국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체 회장이 밝힌 코리아 2020 비전은 △메르세데스-벤츠 연구개발(R&D) 코리아센터 신설 △부품물류센터 완공 △트레이닝 센터 신규 건립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기금 조성 4대 전략을 담고 있다.

R&D 코리아 센터는 내년 상반기 벤츠코리아 내 사업부 개념으로 출발하며, 텔레매틱스 등 국내 산업에 특화된 자동차 기술과 시장 동향을 분석하는 임무를 맡는다. 1차적으로 한국 출시 제품에 이 분석 결과를 반영하게 되며 향후 글로벌 출시 제품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520억원을 투자해 경기 안성에 건설하고 있는 부품물류센터를 내년 6월까지 완공해 3만5000개의 부품을 비축하기로 했다. 320명의 훈련생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트레이닝 센터도 신규 건립키로 했다. 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다임러트럭코리아, 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및 딜러사가 모두 참여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한다.

최근 다임러가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차의 중국 측 파트너 베이징자동차그룹(BAIC) 지분 12%를 사들인 것과 관련해서는 현대차와의 업무 연관성을 부인했다.

제체 회장은 “중국은 모든 자동차 제조업체에게 중요한 시장인데 이곳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파트너 선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지분 인수는 중국 사업을 위한 패키지 투자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지 현대차 일에 끼어들 의도가 전혀 없다. 현대차와 벤츠는 경쟁관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출시된 `더 뉴 S-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2005년 5세대 모델 이후 8년 만에 풀체인지 된 모델이다. 특히 최첨단 주행보조 시스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작은 부분까지 완벽을 추구한 `고급스러움의 진수`, 동급 세그먼트 최고의 `효율성 테크놀로지`를 집약했다. 국내 출시를 기념해 100대 한정으로 특별 생산되는 `더 뉴 S 500 롱 에디션1`을 포함해 V형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S 350 블루텍(BlueTEC)` 등 총 6개 라인업이 출시된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