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ITU, 전권회의 후속사업 업무협력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시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27일 벡스코에서 부산 ITU 전권회의 후속 사업에 관한 업무 협력 협약(MOU)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과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이 양 기관 대표로 참석했다.

부산시는 27일 ITU와 부산 ITU전권회의 후속 사업 추진에 관한 MOU를 교환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왼쪽)과 하마둔 뚜레 ITU사무총장이 MOU를 들고 악수하고 있다.
<부산시는 27일 ITU와 부산 ITU전권회의 후속 사업 추진에 관한 MOU를 교환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왼쪽)과 하마둔 뚜레 ITU사무총장이 MOU를 들고 악수하고 있다.>

서병수 시장은 MOU 교환에 앞서 청소년의 ICT 활용능력 촉진과 정보격차 해소, 사물인터넷 상호호환성 확보 등 전권회의 이후 부산의 비전과 전략을 담은 ‘부산 이니셔티브(Busan Initiative)’를 발표했다.

이에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은 “포스트 ITU 전권회의 사업에 관한 부산시의 열정을 높이 평가하며, MOU를 통해 우리가 약속한 미래가 기대된다”고 답했다.

부산시는 ITU 전권회의에 앞서 ITU대학교 설립, ITU유스 센터 설치, 글로벌 사물인터넷 상호운용성 센터 구축 등 전권회의 후속 사업을 발굴해왔다. 이번 ITU와의 MOU를 계기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후속사업 추진 실행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상길 부산시 ITU전권회의 지원담당관은 “이번 ITU 전권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핵심의제인 ICT 융합과 사물인터넷 촉진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산 센텀지역을 중심으로 사물인터넷 기반의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면 부산은 글로벌 ICT 허브도시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ITU는 국제 협력, 규제 및 표준화, 개발도상국 IT지원 업무 등을 수행하는 UN 산하 전기통신 국제기구다. 부산 ITU 전권회의는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것으로 다음 달 초까지 이어진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