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VAN)수수료, 7월부터 정률제로 전면 전환...건당 정액제 사라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밴사의 신용카드 밴 관련 수익구조

끊임없는 논란을 불러왔던 밴(VAN) 수수료가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전면 개편된다. 신규 가맹점은 올해 7월부터, 기존 정액제를 적용받은 가맹점은 2017년 1월부터 정률제가 전격 도입될 전망이다.

밴(VAN)수수료, 7월부터 정률제로 전면 전환...건당 정액제 사라진다

이에 따라 건당 밴 수수료를 받아왔던 밴 사업자간 희비도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소액 결제가 많은 밴사는 수수료 수익이 떨어지고 대형 가맹점 등과 계약한 밴사업자는 수수료 수익이 더 늘어나게 됐다.

5일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신한카드가 국내 최초로 현행 밴 수수료 정액제를 7월부터 정률제로 전환한다.

밴사는 그동안 결제 건당 100~130원 정도의 밴 수수료를 카드사로부터 받아왔다. 이는 소비자가 100원을 결제해도, 100만원을 결제해도 밴사가 받는 수수료는 동일하다. 최근 소액결제가 급증하면서 카드사는 역마진까지 나오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신용카드 업계 1위인 신한카드가 밴 수수료 정률제를 도입함에 따라 밴 수수료 체계에도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신한카드에 이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도 정률제 전환을 확정하고 조만간 밴사업자와 협상에 나선다.

이들 카드사업자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50%가 넘어, 사실상 밴수수료는 정률제로 갈 수 밖에 없다.

신한카드는 최근 밴 사업자에게 정률제 안을 통보하고 일부 밴사와는 약정 체결을 진행 중이다. 수수료율은 가맹점 수수료 10%선에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7월부터 신규 가맹점은 의무적으로 정률제를 도입하고 기존 가맹점은 2017년 1월부터 정률제 체계를 적용키로 했다. N사 등 소액결제가 많은 일부 밴사가 이견을 보이고 있지만, 대부분 밴사는 정률제 도입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소액 결제 증가에 따른 밴 수수료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난 여론을 잠재우고 대형 가맹점을 보유한 밴사는 오히려 정액제 대비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할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밴사 관계자는 “밴사는 통신망 사업자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정액제를 적용하는 게 맞지만, 신용거래 공정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고 투명한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정률제 도입을 전향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