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테크, UV LED 노광장치 중국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피테크(대표 홍진표)가 중국에서 첫 수주에 성공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업체 인피테크(대표 홍진표)는 자외선(UV) LED광원 주변 노광장치를 중국 대형 디스플레이 업체에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인피테크 직원이 UV LED 광원을 사용해 노광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인피테크 직원이 UV LED 광원을 사용해 노광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 회사가 중국업체에 수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노광장치는 UV LED광원을 이용해 반도체 웨이퍼나 디스플레이 글라스 주변을 노광(박리)하는 장비다. 중금속이 없는 LED 광원을 사용해 친환경적이다. 수은 램프보다 수명도 10배 이상 길다. 광원 교체 횟수도 적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전기세와 유지관리비를 줄일 수 있는 이점도 있다. 수은 램프 대비 고출력 발산과 균일 노광도 장점이다. 컨트롤러 전면에 LC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PC와 연동, 모니터링을 할 수도 있다.

인피테크는 국내 처음 UV LED광원 주변 노광장치를 양산라인에 적용한 업체다. 고부가 독자 기술을 기반으로 중국 시장 진출을 지속 노크해 왔다.

인피테크는 반도체 웨이퍼 200㎜ 팹 시장 성장에 맞춰 중국, 말레이시아 등 해외시장 진출을 꾀하고 있다. 올해는 해외시장을 대상으로 UV LED 주변 노광장치를 최대 200세트 이상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홍진표 사장은 “중국은 국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업체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며 “중국업체에서 수주 받은 제품을 차질 없이 개발해 하반기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물량과 규모로 보면 크지 않지만 중국이 국산 UV LED 광원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청주=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