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한양대, 박막증착 기술 관련 독점 라이선스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박막증착 기술이 글로벌 화학소재업체로부터 기술력을 입증받았다.

바스프 코팅 사업부문은 한양대학교에서 개발된 유무기 박막증착(thin film coating) 기술을 독점 사용키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하랄트 보홀테 바스프 부사장(왼쪽)과 이영무 한양대 총장이 2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박막 증착기술 관련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하랄트 보홀테 바스프 부사장(왼쪽)과 이영무 한양대 총장이 2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박막 증착기술 관련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해당 기술은 성명모 한양대학교 화학과 교수가 주도해 개발한 것으로, 유무기 복합 박막을 안정적으로 제조해 산소·수분 등의 투과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했다. 유기분자층과 무기분자층을 ‘분자층 적층법’에 의해 증착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국제특허도 출원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플라스틱 기판의 내구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바스프는 기술의 산업적 가치를 인정해 한양대로부터 전세계를 범위로한 독점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성 교수는 향후 바스프와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 유무기 박막 기술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하랄트 보홀트 바스프 코팅 사업부문 부사장은 ”새로운 박막기술은 바스프의 신사업 개발사업부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뿐 아니라 신규 시장 진입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며 “고급 패키징, 플렉시블 전자기기, 박막 태양전지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