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글로벌 벤처기업 성장 위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교안 국무총리는 2일 “벤처·창업 생태계가 정착돼 선순환을 이루고 우리 벤처가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창업지원기관 디캠프(D-camp)를 방문해 벤처기업 단체장, 벤처·창업기업 대표와 간담회를 열었다.

황 총리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벤처·창업기업이 새로운 아이디어와 꾸준한 기술투자로 우리나라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고용과 경제성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벤처·창업 지원을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벤처·창업정책 추진방향, 벤처·창업 활성화와 중견기업 성장 여건 개선과 관련한 의견을 제시했다. 간담회에 앞서 황 총리는 김광현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센터장으로부터 디캠프 운영 현황을 듣고 입주 창업가를 만나 격려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