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익 칼럼] TV속 '집밥'보며 배달음식 먹는 푸드테크 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병익 칼럼] TV속 '집밥'보며 배달음식 먹는 푸드테크 시대

최근 들어 TV는 먹방·쿡방·집밥 등 음식과 관련된 프로그램으로 넘쳐나고 있다. TV를 틀면 `냉장고를 부탁해`, `집밥 백선생`, `삼시세끼`, `수요미식회`, `마이리틀 텔레비전`, `오늘머먹지` 등 요리 방송이 연일 흘러나온다. 심지어 음식과 상관없는 육아를 소재로 한 예능 프로나 가상 결혼 예능프로에서도 출연자들의 먹방은 이제 필수 코스가 되었다. 이제 유명 셰프들의 인기는 웬만한 연예인을 넘어섰고, 셰프들이 방송에 새로운 요리법을 내놓을 때마다 미디어와 유통업계가 들썩일 정도가 되었다.

이와 걸맞게 최근 푸드테크(FoodTech)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푸드테크는 음식과 기술이 합쳐진 말로써 식품관련 산업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는 것을 말한다. 국내에서 대표적으로 알려진 푸드테크 업체들을 분류해보면, 크게 11가지 정도로 분류해볼 수 있다.

먼저, 모바일로 배달음식을 주문하고 결제까지 하는 음식배달(Food Delivery) 서비스가 있고, 맛집 정보제공 및 추천을 해주는 맛집 정보(Restaurant Information) 서비스, 배달이 안 되는 식당의 음식을 배달해주는 배달 대행 서비스, 음식점 예약을 대행해주는 식당 예약(Restaurant Reservation) 서비스 그리고 모바일로 주문 및 결제하고 매장에 방문해서 커피나 음식을 픽업하거나 먹을 수 있는 오더(Mobile Order)서비스, 또 식재료를 배송(Grocery Delivery)하는 서비스,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레시피와 필요한 식재료들을 집으로 배송해주는 레시피&식재료 배송(Recipe & Grocery Delivery) 서비스, 정기적으로 식재료나 음식을 배송해주는 정기 배송 서비스, 레시피를 공유 및 큐레이션 하는 서비스, 기업직장인들을 위한 모바일식권(전자식권), 신선한 농산물을 직거래하는 서비스 등이 있다.

지금은 스마트폰 하나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즉시 얻을 수 있는 온디맨드(On Demand) 시대이다. 스마트폰은 사용자가 어느 곳에 있든 현재 있는 곳에서 모든 것을 온라인으로 주문 및 소비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바꾸어 놓았다. 온디맨드 서비스가 푸드테크 분야도 산업 지형도를 바꾸어 놓고 있다. 온디맨드 경제는 각종 서비스와 재화가 앱과 온라인 네트워크 등 IT 기술을 통해 수요자가 원하는 형태로 즉각 제공되는 비즈니스를 말한다. 온디맨드 경제는 기존 오프라인 시장을 온라인 시장으로 끌어오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의 중심이다.

음식을 집까지 배달해주는 음식배달(Food Delivery) 서비스로는 동네 배달식당 음식을 배달해주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이 있다.

맛집 정보 및 추천 서비스로는 사용자 참여형 맛집 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신핫플레이스`, `망고플레이트`, `메뉴판` 등과 빅데이터를 이용한 맛집정보를 제공하는 `다이닝코드`, `시럽테이블`, `얍플레이스`, 그리고 맛집을 평가하는 `블루리본서베이`, `레드테이블`, 식당 예약을 대행해주는 `포잉`, `식신핫플레이스` 등이 있다.

배달 서비스를 하지 않는 식당 음식을 배달해주는 배달대행(Agencies for Delivery) 서비스로는 `푸드플라이`, `부탁해` `배민라이더스` 등이 있다. 또한 동해안 물회 맛집과 같이 먼 지방의 음식을 직접 집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로는 `미래식당`, `요리버리`등이 있고, 유명한 제과점 빵만 전문적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는 `헤이브래드`, `브레드베어` 등과 수산시장 식품을 배달해주는 `언어교주해적단` 등이 있다.

또한 식재료만 전문적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유기농 식재료 배송서비스인 `마켓컬리`, `마트플라이` 등과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방법인 레시피와 식재료를 함께 배송하는 서비스로 유명 셰프의 요리를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테이트샵`, `푸드마스`, `홈메이드 파티` 등이 있다. 또한 정기적으로 과일이나 식재료 등을 배달해주는 `푸드플랩`, `헝그리제니` 등과 농산지로부터 식재료를 직접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언니네텃밭`, `올프레쉬`, `무릉외갓집` 등도 있다.

내 주변의 매장을 찾아 미리 주문/결제하고, 매장에 방문해서 픽업할 수 있는 오더(Mobile Order)서비스로는 `포켓오더`, `시럽오더`, `사이렌오더` 등이 있고, 매장에서 사용하는 모바일 포스(POS)로는 `스퀘어`, `포켓모바일` 등이 있으며, 할인을 받거나 포인트 적립 등을 할 수 있는 `얍`, `시럽`, `도도포인트` 같은 서비스도 있다.

또한 직장인들이 스마트폰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식사값을 계산할 수 있는 모바일식권 서비스로는 `식신e식권`, `식권대장` 등이 있으며 하루 평균 이용 건수가 1만여 건에 이를 정도로 점차 인기를 얻고 있다. 레시피만을 공유하는 서비스로는 `이밥차`, `만개의 레시피`, `해먹남녀` 등이 있으며, 식재료 큐레이션 서비스로는 `쿠킷박스`, `빈스박스`, `부엉이몰` 등이 있다.

미국의 경우 우버택시나 배달기사들의 신분을 조사 해주는 서비스인 `Checkr`는 이미 2백만 명의 기사를 뒷조사하며 성장하였고, 기사들의 운전습관을 파악해주는 플랫폼인 `Zendrive`도 이미 등장하여 서비스하고 있다. 또한 식료품 배달 업체인 `Instacart`는 지금까지 약 2억7천만 달러를 투자 받으며 맛집정보, 음식배달, 식재료 배송 등 푸드테크 관련산업이 점차 커지고 있다.

최근 국내 푸드테크 업체들의 성장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중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기업들은 온디맨드 기반 O2O 서비스다. O2O 서비스가 주목 받는 이유는 앱을 통한 주문·결제로 생활의 불편을 즉시 해결할 수 있는 편리함 때문이다. 푸드테크 산업도 앞으로 O2O와 핀테크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가 결합되어 소비자에게 더욱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다.

푸드테크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온라인도 중요하지만 오프라인을 효과적으로 연계 시키는 것도 매우 중요한 요인 중 하나이다. 수요자의 니즈에 맞춘 세분화된 니치마켓을 타깃으로 하는 다양한 푸드테크 서비스는 앞으로 더욱더 등장 할 것으로 보인다. 약 300조에 달하는 민간소비(B2C)의 외식업 관련 시장과 157조에 달하는 식품산업 시장, 약 100조에 달하는 직장인 식권 시장, 수십 조에 달하는 방송미디어의 먹방·쿡방 시장과 광고·마케팅 시장은 앞으로 푸드테크와 결합되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안병익 주식회사 씨온 대표

국내 위치기반 및 소셜기술의 대표주자다. 한국LBS산업협회 이사, 한국공간정보학회 이사를 역임했다. 연세대 컴퓨터과학 박사로 KT 연구원으로 재직하다가 1998년 사내벤처를 시작으로 2000년 LBS기업 포인트아이㈜를 창업해 2009년까지 대표이사로 재직했고, 2010년 위치기반SNS 기업 (주)씨온을 창업해 사용자 참여형 맛집정보서비스 `식신핫플레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건국대학교 정보통신대학원 겸임교수와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