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보틱스 등 미래기술에 1000억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로보틱스, 스마트홈, 전기자동차 등 미래 기술 분야에 앞으로 5년간 1000억원을 투자한다.

송창현 네이버 CTO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기조연설 연사로 나서 프로젝트 ‘블루(BLUE)’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블루’ 연구 대상은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이다. 실생활과 연관된 하드웨어(HW)까지 포함한 새로운 연결 플랫폼 구축이 목표다.

송창현 네이버 CTO는 14일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에서 기조연설 연사로 나서 프로젝트 ‘블루(BLUE)’를 공개했다
<송창현 네이버 CTO는 14일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에서 기조연설 연사로 나서 프로젝트 ‘블루(BLUE)’를 공개했다>

송 CTO는 “네이버 기술 연구소 ‘네이버랩스(Naver labs)’가 프로젝트 ‘블루’로 미래 기술 분야에서 네이버 강점인 소프트웨어(SW)와 실생활과 관련된 HW 융합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네이버가 쌓은 대규모 데이터에 기반한 딥러닝 등 응용 기술력과 개발자 역량을 생활 속 하드웨어와 융합해 글로벌 이용자가 생활에서 편리함을 얻는 연결 플랫폼(Connected Platform)을 만드는 게 목표다.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연구개발로 확장을 선언한 셈이다.

투자 분야별로는 우선 로보틱스에 400억원을 투자한다.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와 프로젝트를 같이 전개할 예정이다. 지능형자동차와 전기자동차 등 모빌리티 분야에도 400억원을 투자해 국내외 주요 대학 및 해당 분야 석학과 협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스마트홈과 다른 분야에도 각각 100억원씩 투자하기로 했다.

네이버랩스는 해외 유수 대학과 협력으로 한인 기술 석학뿐만 아니라 현지 연구원과 각종 기술 흐름과 채용 등 관련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도 구축키로 했다.

송 CTO는 “모빌리티, 로보틱스, 스마트홈 등 다양한 하드웨어 분야에서 국내외 연구기관 및 기업과 협업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어가겠다”며 “이를 위해 국내외 우수 인재도 적극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연구개발 조직 네이버랩스는 지난 2011년 설립했다. 라인메신저에 적용한 스티커 큐레이션 엔진과 통화, 번역, 음성인식·합성엔진, 딥러닝 기술 등을 연구·개발 성과를 냈다. 내년 초에는 자체 개발한 웹 브라우저 엔진을 내놓을 예정이다.

‘DEVIEW2015’ 콘퍼런스는 올해로 8회째로 국내외 개발자 2000여명이 참석해 로봇, 빅데이터, 검색, 테크 스타트업 등 최신 트렌드 관련 전시와 발표로 진행됐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