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금융 콘퍼런스]도규상 금융위 국장 "금융사에게 핀테크는 생존의 문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핀테크는 금융사가 고객에게 제공하는 시혜, 지원, 포인트 제공 차원에 그쳐서는 안 됩니다. 향후 핀테크는 금융사가 경쟁과 고객 유치를 위해 반드시 정착시켜야만 하는 생존 문제가 될 것입니다.”

[스마트금융 콘퍼런스]도규상 금융위 국장 "금융사에게 핀테크는 생존의 문제"

도규상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은 제2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 특별 세션 발표에서 금융사가 핀테크를 바라보는 관점을 이같이 강조했다.

금융개혁 일환으로 금융위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핀테크는 향후 금융사가 주효한 고객 유치와 사업 전략을 위해 반드시 선도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시대의 흐름이라는 설명이다.

도 국장은 “단어 순서가 ‘테크핀’이 아닌 ‘핀테크’인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 보면 핀(금융)이 테크를 받아들이는 데 보다 더 몸이 달아 있다는 걸 의미한다”며 “테크는 전 산업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지만 금융에 테크는 이제 없어서는 안 될 성장의 주효한 요소가 됐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앞으로도 금융 산업에 IT분야가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는데 방향에 정책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 대부분 핀테크 기업이 아직은 너무 영세하다. 핀테크 기업이 좀 더 견실하게 성장하고 몸집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금융당국에서도 다방면으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모든 금융 규제완화 조치도 반드시 IT기업이 금융업에 좀 더 과감히 들어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사의 다소 소극적인 태도 지적도 이어졌다.

도 국장은 “핀테크 기업이 금융업에 직접 진입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장에 아직 많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시장에 무수한 핀테크가 쏟아져도 금융사가 실제로 그 기술을 채택하지 않고 있다. 새로운 금융 산업의 성장 동력을 위해 각 금융사가 핀테크를 활용하는 것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 당국이 많은 금융 규제를 완화해도 아직 금융사에서는 규제 없이 무엇을 믿고 고객 서비스를 만드느냐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데, 결국 금융사는 핀테크 기업을 믿고 협업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핀테크 활성화 정책을 지속할 정부 정책 방향은 4가지로 제시됐다.

핀테크 산업 진입 장벽 완화, 핀테크 생태계 조성, 규제 패러다임 전환,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 활성화로 요약된다.

도 국장은 “핀테크 생태계 조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금까지 5차례 개최한 핀테크 데모데이를 보다 확대하고 강화할 생각이다. 신흥 핀테크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호주와 협업해 데모데이를 구성하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불필요한 금융 규제 완화 기조도 지속될 전망이다.

그는 “작년 말부터 보안성 심의제도, 공인인증서 사용 의무 등의 규제가 폐지 됐다”며 “내년 상반기 정도에는 국민이 뱅킹서비스를 이용할 때 공인인증서 없이도 가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표 내내 금융개혁을 강조한 도 국장은 “금융권의 경쟁시스템이 가속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지급, 결제, 송금업이 더는 은행 전유물이 아닌 것처럼 금융사는 핀테크 혁명 속에서 자구적인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