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최대 규모 `클린 에너지`기금 설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수십억 달러 규모의 ‘클린 에너지’ 기금을 설립한다.

27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개막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금은 클린 에너지 신기술 연구개발(R&D)에 필요한 자금으로 쓰인다.

재원은 재력가·자선사업가 기부와 미국 정부 지원으로 마련된다. 미국 정부는 클린 에너지 연구개발 예산을 갑절로 늘리기로 약속한 바 있다.

기금 설립 계획 발표는 이번 회의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의도라고 NYT는 전했다.

빌 게이츠, 최대 규모 `클린 에너지`기금 설립

게이츠는 이에 앞서 지난 여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에 걸쳐 20억 달러(약 2조3120억원)에 달하는 개인재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7월 블로그를 통해 “기후변화와 싸우려면 기술 개발이 더 필요하다”며 “클린 에너지 연구개발 분야 민간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재정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6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도 파리 기후변화 회의 합의문에 클린 에너지 연구개발 관한 조항이 들어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할 하비 에너지 분야 자문업체 에너지 이노베이션 대표는 “게이츠가 수년간 클린 에너지 연구개발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번 파리 기후변화 회의에서 더욱 무게를 실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