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글로벌화 이룰려면 협력 생태계 전환 필요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조경제연구회(이사장 이민화)는 ‘벤처기업의 글로벌화’를 주제로 26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23차 정기포럼을 개최했다.

이민화 이사장(KAIST 교수)은 초연결사회의 변화를 반영한 KCERN 글로벌 모델(KGM)을 제시하고, 6대 글로벌 기업전략과 6대 추진 정부정책을 제안했다.

6대 추진정책은 △글로벌 키스톤 △글로벌 플랫폼 △현지화 △중견벤처 글로벌화 △본 글로벌 확산 △외국비용 경감 정책이다. 이 이사장은 이같은 정책을 통해 벤처기업 8조 매출신장과 2만 4천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일섭 서울과학종합대학원대학교 총장, 고형권 창조경제추진단장, 정준 벤처기업협회장, 강시우 창업진흥원장,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이상명 한양대학교 교수, 최다니엘 와이액셀러레이터 파운더가 패널로 참석했다.

참석한 전문가들은 글로벌 벤처가 탄생하기 위해서는 단일 기업 지원에서 협력 생태계 지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고형권 단장은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글로벌 창업 허브를 구축하고,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글로벌 진출 지원의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정준 회장도 “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INKE 네트워크의 적극 활용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