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웹툰 세계에서도 통하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 웹툰 콘텐츠가 대만과 일본에서도 통했다. 만화강국 일본에서 웹툰 존재감을 알렸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진전으로 해석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NHN엔터테인먼트 코미코가 일본에서 만화서비스로는 1200만다운로드로 1위 앱을 기록하는 등 아시아 지역에서 성과를 거뒀다.

코미코는 NHN엔터테인먼트 일본 법인이다. 2013년 10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5월 말 기준 일본에서만 1200만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일본 웹툰 서비스로는 1위다.

NHN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일본 현지에 특화된 독자적인 편집인과 운영팀을 가지고 서비스를 운영 중”이라며 “웹툰을 현지화한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웹툰과 한국 웹툰 등 현지에 맞는 작품을 골고루 선보인 것이 주효했다. `블러드레인(meen·백승훈 작가)` `설레는 기분(쌈바 작가)` `용감한 시민(김정현 작가)` `너클걸(전상영/유상진)` `모럴센스(겨울 작가)` `그 해 여름(김현 작가)` 등이 주요 인기작이다. 탄탄한 스토리를 가진 작품을 라인업으로 갖춘 덕택이다. 코미코는 지난해 10월부터 독자가 작품 열람에 필요한 코인을 구매하는 `코인제`를 실시해 수익 확보도 노린다.

한국 웹툰 세계에서도 통하였다

코미코는 2014년 7월 대만, 2014년 10월 한국에 이어 올해 2월 태국에 정식 출시하고 2016년 4월에는 중국에 출시해 글로벌 시장으로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일본을 포함한 5개국에서 약 1900만다운로드를 기록했다”며 “아시아 대표 웹툰으로서 국내외 수준 높은 웹툰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탑코믹스는 일본과 대만에 동시 진출한데 이어 최근에는 프랑스 자체 웹툰 플랫폼 `델리툰`에서 탑툰 작품을 수출해 서비스하고 있다. 대만에서는 지난해 매출 20억원 이상을 거뒀다. 월 매출 2억원 안팎을 올린 셈이다.

흥행작은 `H-메이트(거북발 작가)` `각성(각우봉 작가)` `청소부K(신진우·홍순식 작가)` 등 국내 인기작이 대만에서도 인기다.

청소부
<청소부>
H메이트
<H메이트>
각성
<각성>

김춘곤 탑코믹스 대표는 “대만은 같은 아시아권이란 점에서 독자들이 우리 문화와 유행을 잘 이해한다”며 “국내에서 인기가 높은 콘텐츠가 대만과 일본에서도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만 서비스 매출 성장세는 올해도 가파르다. 지난해 월 매출 2억~3억원을 거둔 것에서 나아가 3억~4억원대 매출을 거두고 있다. 올해는 연매출 70억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일본은 아직 넘어야 할 대상으로 꼽았다. 지난해부터 본격 서비스를 했지만 매출 면에서 아직 성과가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일본에선 한국에만 있는 야간 자율학습, 군입대 등 한국 청년층 문제를 다룬 내용에 낯설어 한다”며 “보다 일본 현지에 맞는 내용과 구성을 잡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