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네이버, ETF시장 활성화 위해 손잡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거래소와 네이버가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활성화에 협력한다.

거래소는 25일 네이버와 ETF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네이버 사용자를 위해 ETF 활용과 관련 시장정보를 제공하고, 네이버 경제M은 정부 국민 재산증식 프로젝트 핵심인 ETF 시장 성장을 위해 관련 정보제공 채널을 지원한다.

한국거래소는 25일 서울사옥에서 네이버와 ETF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용국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왼쪽)와 유봉석 네이버 이사가 기념촬영했다.
<한국거래소는 25일 서울사옥에서 네이버와 ETF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용국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왼쪽)와 유봉석 네이버 이사가 기념촬영했다.>

양 기관은 ETF를 활용한 자산관리 교육과 정보 교류, 홍보 등에도 협력한다. 이번 협력으로 네이버 경제M과 TV캐스트에 한국거래소 ETF 시장정보와 교육자료가 제공돼 누구나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손쉽게 정보 접근이 가능해진다.

거래소는 특히 ETF 시장 관련 동영상, 카드뉴스, 캐릭터 애니메이션, 웹툰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 ETF에 대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방홍기 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 상품개발팀장은 “업무협약으로 저금리시대 효율적 자산관리 수단인 ETF시장에 대한 인지도와 활용도를 높이고 ETF 수요 기반을 확대해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민 코스피 전문기자 s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