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거품 빠지는 중국 핀테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수첩]거품 빠지는 중국 핀테크

중국 핀테크의 혁신은 짧은 기간에 급격하게 일어났다. 국내는 지난해 핀테크 혁신이 본격화됐지만 중국은 이보다 훨씬 앞선 2013년부터 핀테크 붐이 일었다. 중국 3대 인터넷 기업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를 중심으로 개인간(P2P) 대출 시장, 인터넷전문은행 등이 가파르게 성장하며 과열 양상까지 보였다.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부작용도 속출했다. 특히 상황이 좋지 않은 곳은 P2P 대출 시장이다. 중국의 한 P2P 업체는 허위사실 공시로 투자자를 오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미국 투자자들로부터 집단소송을 당했다. 중국 정부의 규제 강화로 주가가 하락세로 전환, 사업 불확실성도 커졌다.

여기에 부실업체들로부터 발생된 높은 대출금리, 사기, 투자금 횡령, 부도 직전 도주 등 다양한 사회문제도 속출했다. 올해 초 중국 P2P업체 이쭈바오(Ezubao)는 다단계 대출 사기로 피해 금액 9조원대, 피해자 90만명에 이르는 중국 최대 규모 사기 사건을 일으켰다.

P2P업계의 과도한 채권추심 등 비판 여론이 일면서 중국 핀테크 기업에 대한 거품 논란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국내도 서서히 핀테크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사기 혐의로 체포된 `청담동 주식부자` A씨가 국내 한 P2P업체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투자 유치 무산으로 유동성 위기를 맞은 P2P 업체가 상당수 된다는 말이 시장에서 흘러나온 지 오래됐다.

제대로 된 준비나 시스템 없이 핀테크 기술이라는 말만 내세워 투자를 유치하는 업체들이 활개를 치고, 투자원금과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자를 유인하는 불법 업체도 다수 적발됐다.

몸살을 앓는 중국 핀테크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저축은행, 동양사태 등 금융사고가 금융소비자에게 얼마나 큰 피해로 돌아오는지 우리는 눈앞에서 지켜봤다. 핀테크 산업이 건강하고 오래 가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무분별한 시장 확장을 경계하고, 성장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 규제에 대해 심각하게 논의할 때다.

김지혜 금융산업/금융IT 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