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가상현실 생중계 기술 개발·시연 성공

데이터 소모량이 많아 생중계가 어려웠던 `가상현실(VR) 실시간 시청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SK텔레콤은 4K(풀HD 4배 고품질 영상) VR 생중계 기술을 개발하고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하나의 VR 영상으로 합성·압축, 사용자 TV·스마트폰으로 보내 VR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게 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

카메라 6대로 입력한 비디오 영상을 `초저지연 고화질 VR스트리밍 솔루션`을 활용해 실시간 합성·압축하고 끊임없이 전송해 스마트폰으로 내려받는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선보였다.

VR 생중계 기술은 실시간으로 원하는 경기를 자유자재로 볼 수 있어 일반 방송대비 몰입감이 탁월하다. 스포츠 생중계는 물론 e스포츠, K팝 콘서트 등에 활용되며 국방·의료·교육 분야에도 활용 가능성이 높다.

카메라 주변 360도 영상을 모두 전송해야하므로 많은 데이터량이 필요하다. 영상 해상도를 줄이거나 영상 전체 품질을 낮추지 않으면 데이터량이 전송속도를 따라갈 수 없어 재생 시 끊김이 발생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사용자의 시선이 미치는 주시청 영역은 4K 고화질로 시청하고, 시선이 덜 미치는 주변 영역은 풀HD 일반 화질로 시청하는 `차등 화질`(동적 타일링) 기술을 자체 개발해 적용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VR 생중계 기술은 킬러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는 VR에 대한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높일 것”이라며 “고객 경험과 함께 시청 편의를 높일 수 있는 혁신적 기술 개발을 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
<16일 SK텔레콤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진들이 `고화질 VR 생중계 기술`을 적용해 360도 VR 실시간 스트리밍을 시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