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2018년 배터리 용량 늘려 320㎞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2018년 최대 32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확장형 배터리를 장착한 이 모델은 높은 연비를 앞세워 제너럴모터스(GM) `볼트(Bolt)`, 테슬라 `모델3` 등 장거리 전기차와 정면 승부를 펼치게 된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제공=현대자동차)>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오는 2018년 초 배터리 용량을 50%가량 확장해 최대 200마일(약 321㎞) 주행이 가능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장거리 전기차` 모델이 추가된다. 현행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28㎾h 리튬이온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191㎞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장거리 모델은 40~44㎾h급 배터리를 장착할 전망이다. 현대차 남양연구소는 확장형 배터리팩을 장착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대해 △연비 △주행거리 △화재 위험 △주행안정성 등을 시험 중이다. 특히 고용량·고효율 배터리에 맞는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전자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SW) 간 최적화 작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BMW 순수 전기차 i3(94Ah) (제공=BMW코리아)
<BMW 순수 전기차 i3(94Ah) (제공=BMW코리아)>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경쟁차종보다 연비가 높아 주행거리 확장에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고 자신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최근 미국 연비 시험에서 136MPGe를 달성했다. 이는 현재 미국 시장에서 연비가 가장 좋은 전기차인 `i3(124MPGe)`보다 12MPGe가량 높은 수준이다. 또 최근 미국에서 238마일(약 383㎞) 주행거리를 인증 받은 GM 볼트(119MPGe)보다도 17MPGe 가량 연료 효율성이 우수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GM 볼트는 60㎾h 고용량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최대 거리가 383㎞를 기록했지만,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더 작은 용량 배터리로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며 “전기차 주행거리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 늘어날 수 있지만, 배터리 중량이 늘어나면 연비가 나빠지기 때문에 `먼거리-고연비`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최적의 용량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GM 차세대 전기차 `쉐보레 볼트(Bolt)` (재공=GM)
<GM 차세대 전기차 `쉐보레 볼트(Bolt)` (재공=GM)>

내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3만~4만달러대에 최대 3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보급형 장거리 전기차를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테슬라는 내년 말까지 1회 충전으로 345㎞를 주행하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속도까지 6초 만에 도달하는 보급형 전기차 `모델3`를 3만5000달러(약 3967만원)에 출시할 예정이다.

GM은 올 연말 볼트(Bolt)를 3만7500달러(약 4253만원)에 출시한다. 르노는 41㎾h 고용량 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400㎞ 주행이 가능한 조에(Zoe)를 지난 `2016 파리모터쇼`에서 선보였다. BMW는 내년 배터리용량을 33㎾h로 늘려 300㎞ 주행하는 `i3`를 출시하고, 폭스바겐도 1회 충전거리가 300㎞에 달하는 신형 `e-골프`를 올 연말 출시한다.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3` 프로토타입.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3` 프로토타입.>

현대차 관계자는 “테슬라 모델S·X는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하지만 7만2700달러(약 8244만원)가 넘는 고가 모델이라서 시장 확장에 한계가 있다”며 “아이오닉 일렉트릭 장거리 모델은 가격도 저렴하고, 경쟁모델 대비 높은 연비로 유지비도 저렴해 경제성이 높아 더 많은 고객 유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