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아트시스템 '무선 스포츠 비디오판독 시스템'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송·의료용 특수카메라와 녹화장비 전문기업 컴아트시스템(대표 유동균·설창훈)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지원사업을 수주해 개발한 '무선 스포츠용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컴아트시스템이 내놓은 '무선 스포츠용 비디오판독 시스템' 구성도.
<컴아트시스템이 내놓은 '무선 스포츠용 비디오판독 시스템' 구성도.>

무선 스포츠용 비디오판독 시스템은 최근 야구나 축구, 배구, 농구 등 다양한 스포츠 종목에서 활용이 늘고 있는 비디오판독 시스템을 무선화해 보다 손쉽고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기존 스포츠용 고속카메라에 비디오 브릿지와 배터리를 일체화해 개발했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는 판독용 고속카메라의 전원과 영상 케이블을 설치하기 위해 평균 4~5시간 정도 소요되던 케이블 포설 작업이 없어질 것”이라며 “다수의 카메라를 이용해 보다 많은 화각을 만들 수 있어 편의성과 영상의 정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운동선수들의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모션분석' 기능도 다양하게 개발됐다. 모션(운동)분석은 각종 스포츠 선수들의 경기와 연습, 훈련 영상을 취득하고 체계적 분석을 통해 개인별 능력 향상과 관리가 가능하도록 도움을 주는 소프트웨어다. 스포츠용 고속카메라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컴아트시스템은 다양한 스포츠용 고속카메라와 솔루션을 판매 중이며, FHD(Full High Definition, 1920×1080) 해상도에서 1초당 120프레임(장)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부터 초당 340프레임이 촬영 가능한 제품까지 다양한 라인업이 구성돼 있다. 또 4~12대의 고속카메라를 1대의 판독 서버에 연결하는 것이 가능해짐으로써 각종 스포츠 분야의 비디오판독 시스템 요구사항을 다양하게 수용할 수 있다.

한편 컴아트시스템은 4월 대한정구협회에 자체 제작한 고속카메라를 이용한 비디오판독 시스템을 납품했으며, 연말까지 5~6개 스포츠단체에 추가 납품할 계획이다. 또 미국·일본 수출도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민기자 s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