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4차산업혁명위 26일 현판식, 상견례, 간담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현판식을 갖고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위원 상견례에 이어 간담회도 열어 4차산업혁명위 출범을 공식화한다.

4차산업혁명위의 첫 회의가 관심이다. 첫 회의에서는 위원회 역할과 핵심 과제, 회의 일정 등이 결정될 전망이다. 초고속 이동통신, 커넥티드카 등 신산업 분야에서 4차산업혁명위가 혁신 과제로 내세울 산업 전략이 도출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산업혁명위 출범을 계기로 혁신 전략 마련을 위한 국민 의견 수렴 작업을 지속할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과기정통부는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26일 '국민 참여 4차 산업혁명 공개 토론회'를 개최한다. 4차산업혁명위원 출범 직후 열리는 행사여서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토론회는 '내가 생각하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국민과의 실시간 소통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이해도를 높이고, 4차산업혁명위에 기대하는 것과 정책 제안을 받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4차 산업혁명 주제발표, 기술·산업·사회·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현장 참여자가 온라인 채팅으로 함께하는 패널 토론, 댓글 소개, 마무리 순으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현장 토론 참여가 가능한 온라인 채팅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에서 '4차 산업혁명 공개토론회'를 검색하면 누구나 입장할 수 있다.

4차산업혁명위가 출범했지만 정부 위원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여전히 부재 중이다.

4차산업혁명위 정부 위원은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과 공석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5명이다.

[이슈분석]4차산업혁명위 26일 현판식, 상견례, 간담회

위원회의 정상 가동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6월 4차산업혁명위 설치 계획을 국정 과제로 발표한 지 약 4개월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