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3주 내 연준 의장 결정"…옐런·콘·워시·파월 면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앞으로 2∼3주 안에 차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후임자를 고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후임자를 고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연준 의장을 뽑기 위해 네 번의 미팅을 했다”며 “향후 2∼3주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면담한 4명의 인사가 누구인지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제롬 파월 연준 이사,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재닛 옐런 현 연준 의장,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면담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지난 27일 파월 이사와 만났다. 28일에는 워시 전 이사와 만나 그를 차기 연준 의장으로 지명하는 것을 논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은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로 연준 의장 후보 몇 명을 더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려 중인 인물로는 보수 경제학자인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 존 앨리슨 전 BB&T 최고경영자(CEO), 글렌 허바드 컬럼비아대 교수 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2월 임기가 끝나는 옐런 연준 의장을 교체할지를 놓고 고심해왔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