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TV 패널 출하량에서 BOE 첫 2위...면적기준은 LG·삼성 선두권 지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7년 세계 LCD TV 패널 출하량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해 LCT TV 패널 출하면적 순위에서 1위와 2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출하량 기준에서는 중국 BOE가 삼성디스플레이를 제치고 처음으로 2위에 올라섰다.

표. 2017년 세계 LCD TV 패널 출하량 (단위: 1000대) (자료=위츠뷰)
<표. 2017년 세계 LCD TV 패널 출하량 (단위: 1000대) (자료=위츠뷰)>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연간 LCD TV 패널 출하면적은 LG디스플레이가 3191만4458㎡로 1위를 유지했고 삼성디스플레이가 2565만7259㎡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이노룩스(1880만5577㎡), 4위 차이나스타(1629만5872㎡), 5위 AUO(1609만3761㎡)로 뒤를 이었다. BOE는 1594만2049㎡ 출하면적으로 6위에 그쳤다.

반면에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위츠뷰가 조사한 작년 세계 TV 패널 출하량 집계에서는 BOE가 처음으로 세계 2위에 올라섰다.

위츠뷰 분석에 따르면 작년 LG디스플레이는 2016년보다 3.9% 줄어든 5085만대 TV 패널을 출하해 1위를 차지했다. BOE는 2016년 4363만장에서 2017년 4380만장으로 0.4% 출하량이 증가했다. 2016년 4위였던 이노룩스는 0.2% 증가한 4179만장을 출하해 3위에 올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6년 4679만장에서 2017년 3959만장으로 출하량이 15.4% 감소해 4위로 내려앉았다.

BOE의 출하대수와 출하면적 순위간 차이가 큰 것은 아직 32인치와 43인치 등 중형 크기 패널 생산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LCD TV 패널 출하량은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위츠뷰는 전망했다. 작년보다 2.2% 증가한 2억6949만대 패널을 출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