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메이플스토리' IP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이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를 재해석한 모바일게임을 연달아 내놓는다.

넥슨은 2월 모바일게임 '메이플블리츠X'를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원작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캐릭터를 활용한 전략배틀 장르 모바일게임이다.

2월 중 국내,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으로 출시한다. 국내에서 두 차례 테스트와 지난 해 말부터 말레이시아, 호주, 필리핀 지역 소프트론칭을 진행했다.

2D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메이플스토리M'은 올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지난 1월 23일부터 30일까지 북미, 유럽, 대만, 홍콩, 태국 등 글로벌 지역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나승균 넥슨 인하우스사업실장은 “올 한 해 넥슨 강력한 지식재신권(IP) 메이플스토리 재미를 고루 갖춘 게임들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면서 “메이플스토리 IP 게임간 크로스 프로모션 등 다양한 제휴 이벤트를 통해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이플스토리는 올해로 15주년 서비스를 맞은 넥슨 대표 온라인게임이다. 2D 횡스크롤 방식 개념을 첫 도입한 정통 MMORPG로, 쉽고 간편한 조작법과 아기자기한 캐릭터를 내세우며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현재까지 글로벌 회원 수 1억8000만 명을 기록, 국내뿐 아니라 북미, 유럽, 중국, 일본 등 총 110여 개 지역에서 사랑 받는 온라인게임으로 자리매김했다.

넥슨, '메이플스토리' IP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넥슨, '메이플스토리' IP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