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인공지능 중심 기술 플랫폼 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음성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연내에 출시

'네이버 커넥트 2018'이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렸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박지호 기자jihopress@etnews.com
<'네이버 커넥트 2018'이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렸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박지호 기자jihopress@etnews.com >

네이버가 사람 목소리로 물건을 구매하는 '음성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연내에 출시한다. 또 실생활과 연계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늘리면서 AI 기반 기술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검색 플랫폼과 AI 플랫폼 '클로바'를 통합한 '서치앤클로바'를 활용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18'에서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도구에 AI 기술을 입히겠다”고 밝혔다.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 사업을 지원, 생태계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의미다. 주목해야 할 부문은 검색과 클로바 두 플랫폼 간 연계다. 이날 행사에는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 1300여명이 참가했다.

한 대표는 “올해는 검색 기술과 AI 결합으로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가 사용자와 연결되는 시공간 확장의 첫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AI 투자액도 지난해 4000억원을 훨씬 뛰어넘을 것임을 시사했다.

한 대표는 “자율주행자동차와 로보틱스 등 AI 기반 차세대 기술이 많아 투자 금액을 얼마나 더 투입할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자세한 투자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네이버는 우선 자사 쇼핑 서비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상품 태그 자동 추천' 기술을 제공한다. 판매자가 상품을 등록하면 AI가 자동으로 #하객룩 #데이트룩 #롱원피스와 같은 태그를 제안한다.

또 연내 AI스피커를 통해 판매자 상품이 노출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AI스피커를 통한 쇼핑은 생필품을 시작으로 상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다.

의류 제품을 등록하면 코디에 필요한 연관 상품을 자동 추천하는 딥러닝 분석 기술과 사람 목소리로 물건을 구매하는 결제 서비스도 연내에 출시한다.

이와 함께 네이버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이 AI를 이용해 마케팅을 최적화하도록 돕는다.

연내 AI가 네이버 플랫폼에서 발생한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을 분석, 최적의 광고를 집행하도록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광고비를 지나치게 지급하는 판매자에게 광고비를 낮추도록 제시, 상품에 적절한 광고 키워드를 추천해 주는 식이다.

한 대표는 “검색과 AI 기술 융합을 통해 창작자와 소상공인들을 더 긴밀하게 연결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

네이버는 창작자 성장을 위해 오픈한 '파트너스퀘어'를 지방으로 확대, 창업 인큐베이터로 진화시킨다. 역삼은 헤드쿼터 역할, 부산은 패션, 광주는 음식, 대전은 청년 창업을 주요 테마로 각각 정했다.

한 대표는 “수많은 정보가 유통되는 플랫폼으로서의 변화 요구를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내년 20주년을 앞두고 네이버의 역할과 책임을 '재정의'하는 한 해를 보내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