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8]유니티코리아, 게임 넘어 다양한 산업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티 활용 교통 안전 모델 구축 구조.(사진=유니티 제공)
<유니티 활용 교통 안전 모델 구축 구조.(사진=유니티 제공)>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가 '2018 월드 IT 쇼'에 처음 참가한다.

게임을 넘어 다양한 산업 분야와 접목된 유니티 엔진 현황을 알릴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자동차 △엔지니어링 △건설 및 인테리어 4개 산업 분야를 대상으로 유니티 엔진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데모 영상과 관련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AI 및 머신러닝 섹션에서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머신러닝 에이전트'를 중심으로 사례를 시연한다. 머신러닝 에이전트는 AI 프로그램, 애플리케이션(앱), 게임을 개발하는 데 활용된다.

자동차 분야에는 터치스크린 키오스크 데모장비를 전시한다. 유니티로 개발된 자동차 쇼룸, 정비 과정을 볼 수 있다. 디자인에 적용되는 콘텐츠와 솔루션을 체험하는 것도 가능하다.

엔지니어링 섹션에는 3D 시뮬레이션 기반 해양플랜트 스마트 공정관리 프로그램을 내놓는다. 프로그램은 선박 제작 공정을 실시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T.I.M. 솔루션이 개발했다. 행사장에서는 홀로그램 장비까지 활용, 시연한다.

건설 및 인테리어 부분은 산업용 3D 기반 공간 관리, 관제, 교육 시뮬레이터 및 인테리어 솔루션 기술을 살펴볼 수 있도록 꾸민다.

유니티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게임 개발자가 사용하는 게임 및 멀티플랫폼 엔진이다. 신규 모바일 게임 50% 이상이 유니티 엔진으로 개발된다. 세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환경 3분의 2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유니티 엔진은 게임을 넘어 리얼타임 3D 렌더링, 인공지능과 결합되는 모든 산업 분야로 영토를 확대한다. 일례로 유니티는 미국 워싱턴 주 벨뷰 시와 교통 안전 프로젝트에 착수한 바 있다.

벨뷰 시는 도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유니티 엔진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했다. 도로에 카메라를 설치, 교통 상황을 촬영하고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위험 교차로 식별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유니티 엔진은 영상, 애니메이션 콘텐츠 제작은 물론 인테리어, 자동차·항공 산업까지 다양한 업계로 적용 사례를 확대하고 있다.

영화는 '블레이드 러너 2049', '레디 플레이어 원', 통신은 SK텔레콤 '옥수수 소셜 VR', 인테리어는 이케아, 한샘 이 대표사례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아우디, 폭스바겐 등 프로모션 영상 제작에 유니티 엔진이 사용됐다.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는 “게임 분야 성공을 뛰어넘어 다양한 산업에서 사랑받는 엔진이자 개발툴로 발전하고 있다”며 “WIS2018을 통해 실제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