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관련 통합위원회 이르면 10월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뉴스 관련 위원회가 하나로 통합된다. 이르면 10월 중 출범한다. 현재 네이버는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비롯해 뉴스 알고리즘 검토 위원회, 편집자문위원회, 스포츠이용자위원회, 댓글정책이용자패널,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등 여섯 개를 운영하고 있다.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18일 열린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공청회에서 “현재 운영 중인 위원회가 3분기 대부분 활동을 마무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물론 카카오와 공동 운영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존치한다.

이날 해산한 공론화 포럼 외에 뉴스편집위원회는 이달 말, 댓글정책 이용자패널은 8월 순차적으로 마무리된다. 알고리즘검증위원회는 9월 말 발간하는 보고서로 역할을 끝낸다.

유 전무는 “가칭 네이버뉴스 이용자위원회라는 단독위원회가 만들어질 예정”이라면서 “구체적으로 생각은 안 해봤지만 기존 학계와 시민단체, 정계, 이용자라는 구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가 9월 말 새로 선보이는 모바일 뉴스 화면에서는 언론이나 외부 전문가 의견이 반영될 예정이다. 공론화포럼에서 네이버뉴스 배열을 전적으로 인공지능(AI)에 맡기는 데 부담스럽다고 주장한 데 따랐다. 편집 과정에 인공지능뿐만 아니라 사람도 참여해야 한다. 전문가가 직접 뉴스배열에 참여하기보다 이들이 제안한 가치가 인공지능 뉴스배열 선정요소에 포함된다고 유 전무는 설명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네이버뉴스 편집을 인공지능에 전적으로 맡기는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른 바 좋은 뉴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력에 의한 편집을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다만 담당자는 객관적으로 검증된 뉴스 전문가가 맡거나 언론사 기자와 협업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최신 뉴스를 배열하다보니 중요한 뉴스를 놓치는 때가 많다는 이용자 의견을 참고했다. 다양한 주제 배열은 하나 사회적 약자에 대한 뉴스가 소외됐다는 주장도 반영했다. 가짜 뉴스에 대한 검증도 기계적 편집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경희 위원이 발표한 이용자 설문조사에서도 인공지능 편집을 대체로 신뢰하지 않았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6%가 인공지능과 인력편집이 함께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포럼은 공청회에서 네이버를 언론이 아닌 유통플랫폼으로 규정했다. 언론지위 부여는 사회적 공감대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반영했다.

김성철 공론화 포럼 위원장은 “네이버는 뉴스 유통 플랫폼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다만 정치적 영향에서는 자유로워야 하고 언론사 차별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럼에 따르면 인링크나 아웃링크 등 제휴방식은 언론사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네이버는 뉴스생산자인 언론사와 합의해서 결정한다.

알고리즘 관리방침 공개도 요청 사항이다. 적용 결과는 발표하고 역기능을 방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외부 기구를 통해 검증을 받고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 알고리즘 활용은 추세라는 판단에 따랐다.

김 위원장은 “네이버 뉴스 서비스 관련 위원회 통합해 컨트롤타워 기능을 부여하고, 뉴스배열 과정 결과를 분석하고 정리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면서 “가짜뉴스와 악성댓글 확산, 지역 저널리즘 약화 등 뉴스 관련 사회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언론사, 이용자와 소통해줄 것”을 요청했다.

유 전무는 이에 대해 “도입 시기 차이는 있겠지만 포럼이 제안한 원칙을 모두 수용할 것”이라면서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 서비스 대원칙과 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