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영업이익률 애플 첫 추월…연간 이익률 역전도 기대

삼성전자, 영업이익률 애플 첫 추월…연간 이익률 역전도 기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삼성전자·애플 분기별 영업이익률 추이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 호실적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에서 애플을 처음 추월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영업이익률 25.4%를 기록, 23.7%에 그친 애플을 처음으로 역전했다.

애플은 올해 2분기(4∼6월) 매출 532억6500만달러, 영업이익 126억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23.7%로 지난해 2분기와 동일했다. 전 분기(26.0%)보다는 다소 하락했다. 예년에도 애플은 신제품이 없어서 스마트폰 사업이 부진한 2분기 영업이익률이 대체로 낮았다.

반면에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58조4800억원, 영업이익 14조8700억원을 각각 기록함으로써 영업이익률은 25.4%였다. 애플을 1.7%P 차이로 처음 역전했다.

영업이익률은 회사 운영 효율성과 경쟁력을 보여 주는 지표다. 애플은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2016년 6월에 집계한 '최고 영업이익률 글로벌 상위 20개 기업' 리스트에서 금융사를 제외한 제조업체 가운데 1위에 오른 바 있다.

삼성전자는 2016년 하반기만 해도 영업이익률이 애플에 10%P 이상 낮았지만 지난해 격차를 한 자릿수 이내로 줄였다. 지난해 2분기 0.6%P 차이까지 근접했고, 올해 1분기에는 0.2%P 차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3분기에도 삼성전자가 리드를 지킬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 성과에 따라 연간 영업이익률에서도 애플을 역전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애플은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로 각각 620억달러, 158억달러 안팎을 제시했다. 영업이익률은 약 25.5% 될 것으로 보인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 3분기 실적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 64조9006억원, 영업이익 17조2800억원이다. 영업이익률은 26.6%로 애플보다 1.1%P 높다.

다만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에 이익이 집중된 반면에 애플은 스마트폰 사업이 주력이어서 직접 비교는 어려운 측면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2분기 전사 영업이익 가운데 78%가 반도체에 집중됐다”면서 “스마트폰, 가전, 디스플레이 등 다른 사업부로도 이익 발생 구조를 분산시켜야 안정 성장을 이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삼성전자-애플 분기별 영업이익률 추이(단위:%)

자료:양사 종합

삼성전자, 영업이익률 애플 첫 추월…연간 이익률 역전도 기대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