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센트레, 싱코와 블록체인 결제계약 체결… 실생활용 암호화폐 4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혁 디센트레 대표(오른쪽)가 손은경 싱코 대표와 코인프레소 블록체인 결제 및 PG사업 제휴계약을 체결했다.
<이동혁 디센트레 대표(오른쪽)가 손은경 싱코 대표와 코인프레소 블록체인 결제 및 PG사업 제휴계약을 체결했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디센트레(대표 이동혁)가 이더, 피톤, 코즈에 이어 싱코까지 실생활에서 결제할 수 있는 암호화폐를 4개로 확대했다.

디센트레는 블록체인 플랫폼회사 싱코(대표 손은경)와 '코인프레소' 암호화폐 결제 관련한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제휴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체인비(Chainb) 거래소 기축통화 역할을 하는 싱코(SYNCO)토큰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디센트레 카페에서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1싱코는 2원으로 책정됐으며 개인지갑에 보관 중인 싱코를 디센트레 카페에서 QR코드를 통해 송금할 수 있다. 4000원 커피를 마실 경우 2000싱코가 전송돼 결제할 수 있다. 싱코 가격이 상승하면 디센트레 카페 실제 가격도 상향된다. 싱코는 향후 지속적으로 코인 사용처를 늘려 자연스럽게 실생활에서 사용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싱코는 건전한 블록체인 문화를 조성하고 유망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블록체인 관련 커뮤니티와 미디어, 아카데미 등을 운영한다. 또 거래소공개(IEO)와 상장코인투자(ILO) 기반 암호화폐 거래소 체인비를 통해 새로운 고객 가치와 투자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 거래소 사용자와 자체 토큰 홀더와 거래소 수익을 공유한다.

디센트레는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팅과 마케팅 등 기존 주력사업에 이어 올해부터 '코인프레소(Coinpresso)' 암호화폐 결제 및 전자결제대행(PG)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한다. 실생활에서도 암호화폐 수단을 통한 결제 이용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수많은 블록체인 회사·거래소와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확보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는 블록체인 밋업을 개최할 수 있는 디센트레 카페 1호점을 오픈해 블록체인 업계 등과 밋업을 20회 이상 진행했다.

손은경 싱코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거래소 코인이 단순히 거래소 이용 수수료 지불에만 사용되지 않고 실생활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사용범위가 넓어졌다”면서 “앞으로 싱코와 디센트레가 협력해 지속적으로 사용처를 늘려 동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혁 디센트레 대표는 “디센트레는 코인결제 서비스 코인프레소를 상용화하고 디센트레 카페에서 이더(ETH), 피톤(PTON), 코즈(COZ)로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싱코가 추가돼 총 4개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다”면서 “결제 가능한 암호화폐 종류를 20여개로 늘려 암호화폐 실생활 사용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센트레 카페 싱코토큰 결제 장면. 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송금 결제할 수 있다.
<디센트레 카페 싱코토큰 결제 장면. 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송금 결제할 수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