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데이타시스템-엘림넷, 클라우드 사업 MOU 체결… “TFT 공동 구성해 역량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정모 리눅스데이타시스템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한환희 엘림넷 대표( 〃 세 번째)와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교환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정정모 리눅스데이타시스템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한환희 엘림넷 대표( 〃 세 번째)와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교환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리눅스데이타시스템이 엘림넷과 손잡고 테스크포스팀(TFT)을 꾸려 클라우드 구축부터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전 영역에 걸쳐 기술 역량을 강화한다.

오픈소스 기반 IT 플랫폼 전문기업 리눅스데이타시스템(대표 정정모)은 네트워크·보안 전문기업 엘림넷(대표 한환희)과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클라우드 관련기술과 사업기반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교류해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컨설팅, 운영, 유지보수 등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고객사를 공동 지원한다.

리눅스데이타시스템은 LG전자·포스코ICT·한국고용정보원·KB국민카드 등 대기업에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한 경험을 기반으로 산업 전반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산하고 있다.

엘림넷은 2013년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정보보안 플랫폼 서비스를 개시한 이래 AWS, MS 애저, 레드햇 오픈스택 등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 안정적으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TFT를 구성해 △클라우드 전환·운영 거버넌스 △가이드라인 수립 전문 컨설팅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운영 서비스 체계 등을 공동진행할 계획이다. 또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솔루션'에 대한 연구개발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정정모 리눅스데이타시스템 대표는 “클라우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나가는 첫 단계로 공공·금융 등 산업분야를 막론하고 기본 인프라로 자리잡기 시작했다”면서 “클라우드는 인프라 구축보다도 운영단계에서 안정적인 서비스를 공급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사는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할 운영·유지보수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 공감했다”면서 “이번 MOU를 계기로 양사 전문역량을 결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환희 엘림넷 대표는 “리눅스데이타시스템과 협력해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보안 등 클라우드 환경에 필요한 모든 요소를 단일 포인트에서 제공해 고객 어려움을 해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