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앱' 한국서 1000만 시대 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에서 중국산 애플리케이션 이용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차이나 앱'은 전년보다 이용자를 21% 이상 많이 확보하며 상승세에 올라탔다.

시장조사업체 랭키닷컴에 따르면 지난 4월 상위 15개 중국산 앱 이용자 수는 1019만명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837만명 보다 21.7% 증가했다.

'중국산 앱' 한국서 1000만 시대 열었다

틱톡이 320만명으로 가장 많은 이용자를 확보했다. 알리익스프레스(212만명), 클린마스터(152만명), 위챗(147만명), 포토원더(129만명), 미홈(77만명), 미핏(60만명)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1위를 차지한 틱톡은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킨 앱이다. 10대 사이에서는 모르면 '인싸(인사이더)'가 될 수 없다고 할 정도다. 모바일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1분기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틱톡 다운로드는 3300만건을 차지해 유튜브를 앞질렀다. 5분기 동안 틱톡이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틱톡은 젊은 세대에서 중장년층으로 고객을 넓히는 추세다. 지난해 4월까지만 하더라도 10대 이하 이용자 비중은 54.1%를 차지했다. 이용자 절반이 10대라는 이야기다. 지난달에는 26.1%로 떨어졌다. 반면 50대 이용자는 1년 전 9%에서 19.7%로 크게 늘었다. 10대 중심이던 틱톡이 전 세대로 골고루 퍼져가는 셈이다. 그전까지 틱톡은 구매력 없는 10대 사용자층 중심이라 한계가 분명하다는 지적이 무색해졌다.

'중국산 앱' 한국서 1000만 시대 열었다

오랜 시간 집중해야하는 다른 콘텐츠 이용과 다르게 15초 짧은 영상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성장 비결이다. 특별한 영상 편집 기술이 없어도 다양한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유통 시장 트렌드도 중국산 앱 이용률 증가에 기여했다. 알리익스프레스가 대표적이다. 없는 물건이 없다는 알리익스프레스는 긴 배송 시간에도 불구하고 성장 가도를 달린다. 다양한 품목, 저렴한 가격이 강점이다. 알리익스프레스에 주문하고 느긋하게 기다리면 무엇이든 구할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대륙의 실수' 샤오미도 한몫했다. 샤오미로 대변되는 중국산 생활 가전 구매가 크게 늘자, 이를 제어·관리하는 앱도 덩달하 성장했다. 샤오미 스마트 가전용 앱인 '미홈(MiHome)'과 스마트워치·밴드용 앱 '미핏(MiFit)'이 대표적이다.

'중국산 앱' 한국서 1000만 시대 열었다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1분기 중국 직구 거래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37% 급증했다. 판매액으로는 계절 가전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판매 신장률은 63%다. 황사와 미세먼지 등 영향으로 샤오미 공기청정기 시리즈가 인기였다. 생활·미용 가전에서도 샤오미 로봇 청소기가 가장 큰 인기를 얻었다.

샤오미 공기청정기와 로봇 청소기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미홈' 앱을 활용해야한다. 미홈 앱 이용자가 많다는 건 그만큼 샤오미 가전 소비가 늘었다는 것을 방증한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