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혁신 프로젝트로 R&D 파괴력 높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파괴적 혁신 선도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한 범부처 세부 협력 방안을 수립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영민 장관 주재로 제5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 연구개발(R&D) 혁신·도전성 강화 방안'과 '과학기술 리빙랩·도시재생 연계 추진 방안'을 토론했다. 또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수행 1년 성과 분석 및 개선 방안'을 보고했다.

관련 부처는 R&D(응용·개발 중심) 도전성, 전략성을 강화하고, 범부처·민간 과학기술 역량을 결집해 미래사회를 선도할 혁신적(disruptive) 연구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공공·시장 수요주체 참여를 바탕으로 도전적·임무지향적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기획·관리·평가·제도 전반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과학기술혁신본부가 총괄기획해 관계부처와 함께 시행하는 '범부처 파괴적 혁신 선도 프로젝트' 추진하기 앞서 역할 분담 등 세부 협력 방안 수립에 나섰다.

'과학기술 리빙랩·도시재생 연계 추진방안'은 사회문제R&D 성과를 도시재생 지역에 적용하고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 특성 맞춤형 문제 해결'이 핵심이다.

과학기술로 도시재생지역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주민이 주도적으로 전 과정에 참여하는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연계 R&D 사업을 추진해 생활밀착형 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해결책을 도출한다.


R&D와 도시재생 지속 연계를 위해 구심점이 되는 네트워크 등 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의 리빙랩 역량 강화, 성과확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는 예타 개선 방안과 관련해 조사기간 단축, 과학기술 특성 반영 등 지난 1년간의 실적을 돌아보고, 사업유형별 맞춤형 조사기법 개발 등의 추가 개선방향을 보고했다.

유영민 장관은 “연구자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파괴적·혁신적 목표에 도전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고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해 연구개발 예타 등 R&D 지원체계를 수요자 중심으로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R&D 혁신 결과는 국민 피부에 와 닿도록 실질적 기술개발로 이어져 시급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해야 한다”면서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관계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고 혁신의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