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무인' 강조할 때 '사람'이 경쟁력이라는 홍시현 KST홀딩스 이사회 의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ST홀딩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모두가 '무인'을 강조할 때 '사람'을 경쟁력으로 내세운다. 기술 발전이 이뤄져도 사람은 사라지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고차원으로 갈수록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다.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KST홀딩스는 사람이 공유 시대에 더 큰 가치를 지닌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고 통합 라이프스타일 서비스인 'LaaS(Lifestyle as a Service)'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한다.

홍시현 KST홀딩스 이사회 의장은 “국내 MaaS(Mobility as a Service) 사업자들은 플랫폼과 이용자 중심 모델로서, 초기 우버처럼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준”이라면서 “KST는 택시와 주차장, 버스, 바이크 등 서비스 공급단을 먼저 갖추고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플랫폼”이라고 밝혔다.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KST홀딩스는 신개념 택시 '마카롱'을 선보인 KST모빌리티 모회사다. 마카롱 택시는 사납금을 없애고 '쇼퍼(기사)'에게 월급과 인센티브를 도입했다. 쇼퍼를 고용해 택시나 타다 등 기존 플랫폼과 차별화했다. KST홀딩스가 추구하는 MaaS 플랫폼 이동성 부분을 택시 기반으로 구축, 한국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도한 사례다.

KST홀딩스는 마카롱 브랜드로 △마카롱택시(KST모빌리티) △마카롱파킹(KST플레이스) △마카롱쇼퍼(KST아카데미) △마카롱원(KST인텔리전스) 등 차별화된 MaaS 사업을 시작했다. 여행(KST투어)과 콘텐츠(KST월드와이드) 사업도 준비 중이다.

홍 의장은 “우버나 카카오처럼 플랫폼만 갖춘 회사는 사용자 니즈에 기민하게 반응하기 어렵고, 타다는 렌터카 서비스와 유사하다”면서 “마카롱 택시는 사용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직접 설계할 수 있고 가맹과 직영사업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마카롱 택시가 쇼퍼에 대한 중요도를 높인 것은 KST홀딩스가 추구하는 사업의 중심에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사람이 운전을 하지 않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가 오더라도 사람이 꼭 필요하다는 강조했다.

홍 의장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완성되면 운전기사가 가장 먼저 사라질 것으로 우려하지만, 우리는 사람의 노하우에 대한 가치를 높게 본다”면서 “장인이 손수 가공한 제품처럼 우리가 배출하는 쇼퍼라는 사람이 더 큰 가치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홍시현 KST홀딩스 대표이사.>

KST홀딩스는 MaaS보다 넓은 의미인 LaaS 제공이 목표다. LaaS는 스마트 시티 내 인간 생활 전반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념이다. 이를 통해 사람들의 생활양식 자체를 스마트시티 시대에 걸맞는 형태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홍 의장은 “6개 자회사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인간에게 윤택한 일상을 선사할 것”이라며 “사람 중심의 브랜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