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전자산업協과 '반도체 스마트제어' 전문인력 양성…프로젝트 연계 실무인재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IT시대 핵심부품이자 국가 주력사업인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공고히 하기 위한 핵심인력 육성에 나선다.

16일 SBA 측은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과 공동으로 '반도체 공정/장비 및 제어 시스템 개발자 양성과정'을 개설, 오는 11월29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공정/장비 및 제어 시스템 개발자 양성과정'은 서울시 추진 '기업수요 기반 맞춤형 기술인재 양성 프로그램'의 하나로, 4차 산업혁명의 기본배경이자 국가적 전략수출품인 반도체의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직접적인 제조활동을 둘러싼 관련 장비와 재료, 설계 등 전반적인 산업 프로세스의 핵심인력들을 안정적으로 수급함으로써 꾸준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해당 교육과정은 △반도체 장비 및 공정 기술 △반도체 장비 시스템 및 제어 프로그래밍 △반도체 장비 제어 시스템 및 센서 연동 프로젝트 등의 현장실무 연계 형태로 이날부터 오는 11월29일까지 총 389시간 진행된다.

정익수 SBA 고용지원본부장은 “우리나라 대표산업인 반도체 산업에서의 주춧돌인 후방산업의 성장은 국가적인 과제로 손꼽힌다”며 “SBA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반도체 후방산업 관련 우수인재를 양성 및 공급하여 국가대표 유망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