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반도체 산업 자립, 인력양성에서 길을 찾다...폴리텍대학 국회서 포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폴리텍대학은 30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인력 양성 방안'을 주제로 포럼을 열고 반도체 산업 기술 자립을 위한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폴리텍대학은 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방안도 소개했다.

30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인력 양성 방안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김태년 의원, 백재현 의원(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했다.
<30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인력 양성 방안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김태년 의원, 백재현 의원(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했다.>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김태성 성균관대 교수는 정부와 대기업이 협력해 대량생산 테스트가 가능한 테스트팹(Test-fab)을 구축하는 등 중소·중견기업 기술 자립을 지원할 수 있는 연구개발분야 투자 확대를 주문했다.

왕현철 원익IPS 부장은 낮은 기술 자립력의 원인으로 중소기업의 대기업 의존 구조를 꼽았으며, 중소·중견기업 중심 반도체 시장 체계 확립을 위해서는 창업 생태계 조성 및 기술 융합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종명 IMT 최고기술책임자는 기업 규모별 맞춤형 정부 지원을,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상무는 분야별·맞춤형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의 현장성 강화를, 박철진 에이스나노켐 상무는 반도체 복합 공정 체계에 적합한 심화·융합교과 개발을 강조했다.

이 외에 이재학 한국기계연구원 박사는 시장 수요 확대가 전망되는 고사양 반도체장비 산업 육성과 공정 라인의 스마트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하정미 폴리텍 직업교육연구소장은 대학, 산업계, 정부, 지자체가 유기적으로 인력 양성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하며, 현재 450명 수준의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 규모를 2025년까지 6190명 수준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폴리텍 안성캠퍼스를 반도체 특화캠퍼스로 전환하고, 전 공정에 대한 실습이 가능한 '러닝팩토리'를 구축할 예정이다. 성남, 아산, 청주캠퍼스 반도체 학과를 각각 소재분석, 후공정, 장비 유지보수 분야로 특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석형 폴리텍대학 이사장은 “기업 현장 목소리와 전문가 제언을 폴리텍 훈련과정에 반영하겠다”라며 “내년 반도체 특화캠퍼스 출범을 계기로 신산업, 혁신 성장을 이끌 미래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