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노동위원회, 경기테크노파크 조직 및 인력운용 문제 지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제노동위에서 열린 경기테크노파크 행정감사.
<경제노동위에서 열린 경기테크노파크 행정감사.>

경기도의회 황수영(더불어민주당, 수원6), 심민자(더불어민주당, 김포1), 김중식(더불어민주당, 용인7), 허원(자유한국당, 비례) 의원 등은 경기테크노파크 행정감사에서 조직과 인력에 관한 문제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12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위원장 조광주)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테크노파크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중앙정부-경기도-안산시 출연 분담에 따른 경영상 비효율성과 계약직 직원의 높은 퇴사율 등 인력 운용 문제가 반복적으로 제기됐다.

황수영 의원은 “안산시와 경기도에서 행정사무감사를 반복적으로 진행함에 따른 업무 과중과 사업 진행 과정에서 시도간 상충 가능성을 제기하며 지분율 재고를 통해 운용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민자 의원은 “설립당시 출연금은 안산시가 52.7%인데 반해 현재 운용되고 있는 예산은 대체로 경기도가 부담하고 있어 운영상 정체성이 흔들릴 여지가 있다”며 “기관 운영방향을 명확히 해 조직 역량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조광주 위원장은 “안산테크노파크로 시작한 경기테크노파크가 이제는 경기도로부터 운영경비 대부분을 지원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맞는 적절한 권한이 부여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기관 정체성을 확립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김중식 의원은 “최근 3년간 퇴사자는 46명이며 2년 계약을 앞둔 시점에서 그만둔 직원들이 20명에 달한다”고 지적하며 “직원 고용안정과 사기진작, 조직 전문성 제고를 위해 계약직이 정규직으로 계속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허원 의원도 “2년 이내 퇴사자가 많은 것은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려 계약만료한 것이 아니냐”면서 경기테크노파크 인력운영 행태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배수용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스마트공장 사업물량 확대와 단발성 사업 등으로 계약직이 운영되고 있다”며 “관계기관과 적극 논의해 계약직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